아부지ㅡ유튜브 영상시

2020.06.28 00:43

박영숙영 조회 수:4

아부지


     박영숙영                

 

아부지

당신의 가슴은 바다였습니다

그 넓고 깊음을 가늠도 할 수 없는

파도 잔잔한 미소로 당신의 눈에 저를 담고

당신의 그 길고 긴 두 팔로

하늘도 끌어안고 산봉우리도 끌어안아서

당신께서 갖고 싶었던

당신께서 가질 수 없었던

그 모든 것을 제게 주려 하였습니다

 

아부지

몰아치는 해일을 가슴으로 막아서며

강자에게 먹히지 않으려는

바다 속의 투쟁이

초침 위로 째깍 이는 생의 고뇌를

멍든 침묵으로 혼자 안고서

 

초승달이 보름달 되고

보름달이 그믐달 되어

다시 초승달 커 갈 때 마다

밀려왔다 밀려가는 파도는

당신께서 제게 들려주시던

주문의 기도 소리였습니다

 

아부지

높디높은 푸른 하늘 아래

산 끝자락

바다가 덮고 있는 그곳을 향해

아부지~하고 부르면

오냐 ~내 딸이가하시며

첨벙첨벙 물 위를 걸어오실 것 같은

타는 목마름으로

하염없이 그리움을 마시며

남빛 푸르게 뻥 뚫린 우주 속으로

당신께서 바람 따라 어디론가 훌쩍 떠나가신

그 길을 조금씩 더듬어 가고 있으면서

손나팔 만들어서 불러보는 당신의 이름

아부지~” …… “아부지~”

 

*시작 노트:아버님이 갖고 싶었던,아버님이 가질 없었던

모든 것을 자식에게만은 해주고 싶었던, 세상에서 내가

제일 존경했던 아버님아버님을 생각하면 뼈가 녹도록 가슴이

아려온다

 

자신을 위해서는 구두를 번이나 수선해 신으며,

낡은 바지를 수선해 입으면서도, 자식들을 위해서는 한없이 관대

해지는, 아버지란 이름을 가진 나의 남편,

 

https://youtu.be/QsFfAQdigRY    아부지 영상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세계 한글작가대회 ㅡ언어와 문자의 중요성ㅡ 박영숙영 2015.10.30 302
공지 내가 사랑 시를 쓰는 이유 박영숙영 2015.08.02 92
공지 사부곡아리랑/아버님께 바치는헌시ㅡ시해설 박영숙영 2015.07.18 582
공지 시와 마라톤ㅡ 재미시인 박영숙영 인터뷰기사 박영숙영 2014.10.17 425
공지 사부곡 아리랑(아버님께 바치는 헌시)ㅡ 인터뷰기사 박영숙영 2014.01.16 416
공지 시집 5 -《인터넷 고운 님이여》'시'해설 박영숙영 2013.04.21 914
공지 시집 4 -사부곡아리랑/아버님께 바치는헌시/서문 박영숙영 2013.04.21 728
공지 시집 3ㅡ어제의 사랑은 죽지를 않고 시'해설 박영숙영 2010.11.03 1284
공지 시집을 내면서ㅡ1, 2, 3, 4, 5, 6 권 박영숙영 2010.10.27 1194
공지 빛이고 희망이신 “인터넷 고운님에게” 내'시'는 박영숙영 2009.08.24 1624
공지 시집 1 ㅡ영혼의 입맞춤/ 신달자 /명지대교수 박영숙영 2008.09.09 1504
» 아부지ㅡ유튜브 영상시 박영숙영 2020.06.28 4
272 세상은 아름다워라 박영숙영 2020.06.14 11
271 천 년의 뿌리 아리랑 ㅡ유튜브 영상시 박영숙영 2020.05.25 11
270 아버지린 거룩한 이름 ㅡ유튜브 영상시 file 박영숙영 2020.05.07 13
269 바람구멍ㅡ유튜브 영상시 박영숙영 2020.05.05 11
268 아~오늘 밤만은ㅡ유투브 영상시 박영숙영 2020.04.11 6
267 어제의 사랑은 죽지를 않고ㅡ유투브 영상시 박영숙영 2020.04.11 3
266 공허한 가슴 박영숙영 2020.03.12 14
265 파닥이는 새 한 마리 박영숙영 2020.01.15 16
264 박영숙영 유투브 영상시 목록'시' 박영숙영 2020.01.10 14
263 “말” 한 마디 듣고 싶어 박영숙영 2018.08.22 44
262 “혀”를 위한 기도 박영숙영 2018.08.22 25
261 풀꽃, 조국땅을 끌어 안고 file 박영숙영 2017.10.07 88
260 풀꽃, 너가 그기에 있기에 file 박영숙영 2017.09.29 71
259 등대지기 되어서 박영숙영 2017.09.26 29
258 삶은, 눈뜨고 꿈꾸는 꿈의 여행이다 /수필 박영숙영 2017.09.05 43
257 죽음 뒤를 볼 수 없다 해도 박영숙영 2017.09.04 43
256 길 / 박영숙영 박영숙영 2017.08.22 41
255 삶이란, 용서의 길 박영숙영 2017.08.14 40
254 사막에 뜨는 달 박영숙영 2017.08.14 20
253 고독한 그 남자 박영숙영 2017.07.04 20
252 살아있어 행복한 날 박영숙영 2017.06.18 24
251 내 영혼의 생명수 박영숙영 2017.06.18 14
250 세상은 눈이 부셔라 박영숙영 2017.06.11 26
249 내 마음 베어내어 박영숙영 2017.06.06 161
248 대나무는 없었다 박영숙영 2017.05.26 20
247 싱싱한 아침이 좋다 박영숙영 2017.05.22 21
246 봄에 지는 낙엽 박영숙영 2017.04.24 25
245 고독한 나의 봄 박영숙영 2017.04.19 31
244 꽃씨를 심으며 박영숙영 2017.04.10 54
243 봄 마중 가고 싶다 박영숙영 2017.04.03 28
242 봄의 노래 박영숙영 2017.03.26 17
241 진실은 죽지 않는다 박영숙영 2017.03.26 24
240 조국이여 영원하라 박영숙영 2017.03.26 22
239 민초[民草]들이 지켜온 나라 박영숙영 2017.03.11 21
238 사랑이 머무는 곳에 박영숙영 2017.02.17 69
237 태극기야~ 힘차게 펄럭여라 박영숙영 2017.02.17 30
236 태극기의 노래 박영숙영 2017.02.05 134
235 재외동포문학 대상ㅡ을 받게된 동기 박영숙영 2017.01.30 40
234 "Hell 조선"썩은 인간은 모두 가라 박영숙영 2017.01.27 76
233 바람구멍 박영숙영 2017.01.23 20
232 열정과 희망사이 박영숙영 2017.01.23 19
231 설중매(雪中梅) (눈속에 피는 꽃) 박영숙영 2017.01.23 128
230 빈손 맨몸이었다 박영숙영 2017.01.16 22
229 하늘 품은 내 가슴에 file 박영숙영 2017.01.12 89
228 감사와 무소유의 계절에 박영숙영 2016.12.21 22
227 피칸(Pecan) 줍기 박영숙영 2016.12.21 13
226 겨울나무 그대는 박영숙영 2016.12.21 19
225 아~! 이럴수가 있을까? 박영숙영 2016.11.14 30
224 휴스톤 대한체육회 마크를 달고/ 수필 박영숙영 2016.10.28 56
223 세종 할배의 사랑 박영숙영 2016.10.28 12
222 “말” 한마디 듣고 싶어 박영숙영 2016.09.09 17
221 “혀”를 위한 기도 박영숙영 2016.09.09 18
220 Watch 'I am a writer of Republic of Korea' Poet, Yeongsukyeong Park" on YouTube 박영숙영 2016.09.03 22
219 우리의 국악소리ㅡ 영상시 박영숙영 2016.09.03 27
218 밭 가에서 박영숙영 2016.08.30 22
217 사랑하는 친구야 박영숙영 2016.06.28 43
216 우리의 국악소리 file 박영숙영 2016.06.23 44
215 조국이여 영원하라 박영숙영 2016.06.14 21
214 무궁화 꽃, 너를 위하여 [1] file 박영숙영 2016.06.05 131

회원:
2
새 글:
0
등록일:
2015.03.19

오늘:
0
어제:
129
전체:
565,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