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140
어제:
181
전체:
162,713

이달의 작가

대추나무의 비명

2021.02.15 03:22

Noeul 조회 수:2

대추나무의 비명 - 이만구(李滿九)

   새로 돋아난 줄기 마디 여린 초록 가시였다. 휘어질 듯 위로 뻗치던 대추나무. 해묵은 가지에 창끝 가시. 놀란 새들도 살피며 날아갔다

   큰 대추알 매달고 노랗게 물든 단풍잎. 바람 불어 고스란히 지던 날, 사슴뿔이 되어버린 가지들. 뒹구는 낙엽 휩쓸려 날리었다

   앙상한 나무 위에 추적추적 내리던 겨울비. 찬바람 한기 속 흔들림 없이 동면 채비한다. 단단한 그 가시나무 죄의 면류관 뼈대만 남기었다

   서리 하얗게 쌓이던 밤, 어둠 속 어디선가 들려오는 비명소리. 가시 많은 나뭇가지에 벼린 초승달 걸려있다. 길 떠나는 철새들의 울음소리였을까

   이듬해 이른 봄, 강풍은 결국 그 대추나무를 덮치고 말았다. 간신히 허리 힘주어 반쯤만 기울고, 젖은 땅 밑 한쪽 뿌리 부러지는 소리 들렸다

   그 후 부활절 때쯤인가, 죽은 줄만 았았던 메마른 가지에서 새순이 움트기 시작했다. 다시 뻗쳐오르는 생명의 약동. 지저귀는 새들 모여 와 총총거렸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 위험한 모험 Noeul 2021.03.02 2
61 차창 밖 풍경 Noeul 2021.02.28 3
60 오월 장미꽃 Noeul 2021.02.25 5
59 가을 사랑 Noeul 2021.02.25 3
58 호숫가에서 Noeul 2021.02.21 5
57 아침 둘레길 Noeul 2021.02.20 3
56 산상 묵언 Noeul 2021.02.20 2
55 박꽃 Noeul 2021.02.15 3
» 대추나무의 비명 Noeul 2021.02.15 2
53 꽃의 미학 Noeul 2021.02.13 7
52 별 하나 때문에 Noeul 2021.02.13 5
51 사랑은 더디 오더이다 Noeul 2021.02.11 8
50 나뭇잎배 Noeul 2021.02.11 5
49 달걀의 구도 Noeul 2021.02.07 8
48 하얀 손자국 Noeul 2021.02.06 8
47 도마뱀의 명상 Noeul 2021.02.04 6
46 산 위의 풍장 Noeul 2021.01.30 9
45 인디언 학독 Noeul 2021.01.24 12
44 겨울 산길 Noeul 2021.01.17 11
43 장 보던 날 [2] Noeul 2021.01.03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