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0
어제:
148
전체:
162,721

이달의 작가

산상 묵언

2021.02.20 02:16

Noeul 조회 수:2

산상 묵언 - 이만구(李滿九)

표상 박힌 정상이 바로 저기 위인데
기쁨에 벅찬 숨 고르기 었을까!
끝자락 중턱 앞에서 주저앉고 말았다

숨 돌리고 오던 길 뒤돌아보니
바람 찬 산마루에 하늘 구름 스치고...

저 아래 애를 쓰고 올라오는 사람들
가파른 하산 길 쉬이 넘어지는 노인과
무섭지 않은 건지, 벼랑 끝 바위에 앉아
사과를 먹는 젊은 여자도 있다

산행은 노소와 귀천 앞에 공평한 것
스스로가 선택한 코스까지 올라갔다가
만큼 다시 또 내려가는 것일 텐데...

벌써, 어스름 내리는 내리막 보이고
바람 불어 산 숲에 낙엽 흩날린다
하산 길 살피는 일 더 조심해야겠다

돌아가는 황혼의 산길, 걸음걸음마다
이제, 마음 편히 살아가야 한다고
큰 산이 노을 속에 물들인 묵언이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 위험한 모험 Noeul 2021.03.02 2
61 차창 밖 풍경 Noeul 2021.02.28 3
60 오월 장미꽃 Noeul 2021.02.25 5
59 가을 사랑 Noeul 2021.02.25 3
58 호숫가에서 Noeul 2021.02.21 5
57 아침 둘레길 Noeul 2021.02.20 3
» 산상 묵언 Noeul 2021.02.20 2
55 박꽃 Noeul 2021.02.15 3
54 대추나무의 비명 Noeul 2021.02.15 2
53 꽃의 미학 Noeul 2021.02.13 7
52 별 하나 때문에 Noeul 2021.02.13 5
51 사랑은 더디 오더이다 Noeul 2021.02.11 8
50 나뭇잎배 Noeul 2021.02.11 5
49 달걀의 구도 Noeul 2021.02.07 8
48 하얀 손자국 Noeul 2021.02.06 8
47 도마뱀의 명상 Noeul 2021.02.04 6
46 산 위의 풍장 Noeul 2021.01.30 9
45 인디언 학독 Noeul 2021.01.24 12
44 겨울 산길 Noeul 2021.01.17 11
43 장 보던 날 [2] Noeul 2021.01.03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