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종환의 문학서재






오늘:
9
어제:
20
전체:
3,019

이달의 작가

사랑 2 외 2편

2021.03.30 19:32

정종환 조회 수:18

사랑 2

 

꽃 나무 하나

추위로 떨고 있다

 

따뜻한 물

줄 수 있나.

 

 

갈대

 

갈대는

지난 겨울을 

올 봄에 담아

보낸다.

 

 

지난 해

 

장대비 쏟아지는 밤

무릎까지 튀는 아랫동네 흙탕길 걷다

나무의자에 앉아

소주잔 깊-이 내려보며

"영규야,

너는 공부 열심히 해야 한다

서러워도 내가 서럽고

없어도 내가 없으니

너는...너는..."

그 다음 말 잇지 못하며

동생 친구들 눈길을 피하시던

영호 형

 

시꺼먼 팔뚝 만져보고

토해내는 녹색 체초제 냄새 맡으며

울지도 못했다

몸부림치는 사지를 묶는데

눈으로

아픔보다 맑은 미소 주셨지요

 

형님,

빨리 나으세요

 

"영호야,

니가 다니던 방아다리길

왔다

언제 다시 여기 걸어갈래!"

 

어머니 

울부짖음만

텅 빈 논길 지나

산을 넘는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 지갑이 울고 있다 정종환 2021.04.12 10
31 한마디 외 8편 Jonghwan 2021.04.10 13
» 사랑 2 외 2편 [2] 정종환 2021.03.30 18
29 봄비 외 1편 정종환 2021.03.26 15
28 첫사랑 [7] 정종환 2021.03.22 26
27 동행 [4] 정종환 2021.03.21 26
26 바다 [4] 정종환 2021.03.21 13
25 잊으리라 [2] 정종환 2021.03.21 10
24 2차선 도로 [2] 정종환 2021.03.20 7
23 계단을 위하여 [2] 정종환 2021.03.20 11
22 철학한다는 것은 [2] 정종환 2021.03.19 11
21 벌레 [2] 정종환 2021.03.18 16
20 Kg Ib [2] 정종환 2021.03.18 12
19 그렇지만 [2] 정종환 2021.03.18 4
18 존재 이유 [2] 정종환 2021.03.18 12
17 시인 [2] 정종환 2021.03.18 10
16 희생 [2] 정종환 2021.03.18 7
15 아침 인사 [2] 정종환 2021.03.18 7
14 기적의 뿌리 [2] 정종환 2021.03.18 7
13 노랑 나비 흰 나비 [2] 정종환 2021.03.18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