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있는 수필 - 코로나 사별

2021.12.16 20:29

서경 조회 수:9

코로나 사별.jpg

 

연 걸린 가지 끝에
까치밥 남겨 놓듯 
 
지나온 세월 두고
홀연히 떠난 정인 
 
환송식
없는 이별은
안녕조차 못하겠네 

 
  한 해가 저물고 있다. 한 해의 끝자락에 서면, 사람들은 늘 ‘다사다난했던 한 해’라고 말한다. 그만큼, 우리네 삶은 이야기가 많은 것일 게다.
  생,노,병,사. 어찌 보면 이 넉 자로 표현되는 인생에 무슨 사연이 그리도 많은지. 한 권의 장편 소설로도 모자라, 아예 전집을 내야 한단다.
  올 3월부터 본격적으로 창궐한 코로나 사태로, 거의 ‘방콕’생활을 했는데도 크고 작은 일들이 내게도 많았다. 그 중에서도 충격적인 일은 뜻하지 않은 정인들의 부고였다.
  물론, 코로나로 돌아가신 건 아니지만, 하필이면 이 기간에 돌아 가시어 장례식에 참석조차 할 수 없었다. 가족과 성직자, 장의사 담당 등 소수로 숫자 제한을 했기 때문이다.
  오랫동안 함께 일하며 정분을 쌓아 왔던 두 사람과, 아버지같은 내 영적 지도 신부이신 모 신부님의 부고는 심히 충격적이었다. 나는 아직도 안녕을 못하고 있다.
  이 세상 사는 동안 못할 일이 이별이요, 그 중에서도 상실의 슬픔이 극대화 되는 사별이다. 어쩔거나. 부활의 소망 속에 다시 만날  날을 기다릴 수밖에. 세 분과 올해 돌아가신 지구촌의 모든 영혼들을 위해 삼가 명복을 빌며 고개 숙인다.
                                                   (2020. 12) 
 
(사진 : 뉴스 영상)


회원:
3
새 글:
0
등록일:
2015.06.19

오늘:
93
어제:
252
전체:
1,183,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