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95
어제:
193
전체:
196,014

이달의 작가

겨울 덤불숲

2021.12.27 05:58

Noeul 조회 수:52

겨울 덤불숲 - 이만구(李滿九)

도시의 아스팔트 길로 나뉘어 있는
산 아래 성냥갑 집들이 보이고
저수지 호수 넘어 먼바다의 낙조
해가 산허리 돌아 덤불숲 노을 진다

가파른 산들이 축축이 겨울비 맞아
파릇한 잎사귀는 산길 반기며
육산의 물기 올려 마냥 푸르러
덤불숲 우거져 옹기종기 모여 산다

고지 오르는 길 서로들 눈인사하며
순한 짐승처럼 돌바위 계단 삼아
한 가지 의지로 가야 할 순례 인양
각자 참고 견디는 그 모습 아름답다

작은 멧새 날아와 지저귀는 새소리
떠도는 하늘 구름 그림자 드리워
길 양옆 나무 덤불숲 응달 지고
저녁 황혼 꽃 속에 봄맞이 준비한다

정상의 표지석 주위에도 도란도란
바람결에 이리저리 고개 흔들며
산 위 바윗돌 사이에도 함께 모여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0 겨울꽃의 미소 Noeul 2022.01.25 4
119 길 위의 자유인 Noeul 2022.01.16 7
118 첫눈을 기다리며 Noeul 2021.12.30 11
» 겨울 덤불숲 Noeul 2021.12.27 52
116 눈 오는 산길 Noeul 2021.12.17 8
115 세월아 네월아 Noeul 2021.11.28 9
114 금싸라기 휴식 Noeul 2021.11.26 4
113 11월에 쓴 편지 Noeul 2021.11.20 84
112 가을꽃을 주으며 Noeul 2021.11.09 6
111 여름 강가에서 Noeul 2021.11.07 3
110 자작나무 Noeul 2021.11.06 6
109 바람은 내게로 Noeul 2021.10.23 9
108 11월의 밤 Noeul 2021.10.16 24
107 문뜩 가을이 Noeul 2021.10.02 16
106 가을 여행 Noeul 2021.09.21 11
105 고향의 우물가 Noeul 2021.09.19 8
104 구월이 오면 Noeul 2021.09.17 9
103 고추잠자리 Noeul 2021.09.11 4
102 돌배나무의 꿈 Noeul 2021.09.03 3
101 최고의 도시락 [2] Noeul 2021.08.30 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