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에세이 - 고즈넉한 풍경

2021.12.30 16:21

서경 조회 수:14

고즈녁한 풍경 1.jpg

 

참으로 고즈넉한 풍경이다.

산은 말이 없고 나무도 혼자 덩그러니 서 있다.

사람이 없는 풍경 사진을 보면 덩달아 외로워진다. 

점 하나 크기의 사람 하나 넣어 주고 싶다.


자연도 외로울 때가 있다.
혼자 떠돌던 구름도 다른 친구 불러 비를 내리고, 잠잠하던 바람도 풍경을 흔들어 함께 노래한다.
밤새 파도도 뒤척이며 섬을 깨우고, 나르는 기러기도 떼지어 먼 길 여행 나선다.
고독한 사람에게 필요한 것은 사랑이라던 생떽쥐베리.
그가 불시착한 사막에서 자기 옷을 태우며 인간의 냄새를 맡던 그 절대 고독을 함께 체험한다.
나도 어쩌면 덜 외롭기 위해, 사람이 들어 있는 풍경 사진을 좋아하고 그림을 좋아하나 보다.
점 하나 크기면 어떠하고, 뒷모습 실루엣인들 또 어떠리.
독거 노인에겐 새벽길 달리는 차량 소리도 소음이 아니라 생명의 박동소리로 들린다는 걸 안다.
고독의 산물이다.
천지간에 외롭지 않은 자연 없고 고독하지 않는 사람 없다.
외롭지 않다고 도래질 치는 야생화도 실상은 외로움의 춤사위다.
자연과 사람이 함께 어우러진 삶.
그때 비로소 인생은 온전한 풍경화로 완성된다.
고즈넉한 풍경 사진은 평온함을 주지만, 곧이어 고적함과 외로움을 몰고 온다.
슬픔은 따라 오는 친구다.
사진 작가는 ‘알려고 하지 말고 그냥 느끼라’고 일침한다.
오늘 내 느낌은 그냥 이랬다고 보고하는 거다.
아마 오늘 따라 더 외로웠거나, 풍경 사진을 보며 더 외로워졌거나 둘 중 하나다.
비대면 시대.
대면 시대가 그립다.
그 속에 먹고 마시며 웃고 떠들던 왁자한 소리도 그립다.
그건 소음이 아니라 생명의 박동소리로 들려올 게다.
한 장의 고즈넉한 풍경 사진이 많은 생각에 잠기게 한다.
평화와 안온함보다 오늘은 덜 외롭고 싶었나 보다. (2021.8.31) 
 
(사진 : 곽영택)

 
 

회원:
3
새 글:
3
등록일:
2015.06.19

오늘:
59
어제:
141
전체:
1,236,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