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 밤

2022.02.25 22:08

조형숙 조회 수:17

달밤                     조형숙

툇마루 가득 달빛 품고

 혼자 덩그마니 앉았다

달과 친구하다 자야할까보다
 
 어둠을 가르고 오는 이
 나의 마루 끝을 빌리고 싶단다 
 
농주 한잔으로 동병상련 나누고
 말 없이 바라만 보다 
달과 나를 남기고 가버렸다
 
툇마루에 아직 온기가 남아 있는데
 
*윤 오영의 '달 밤'을 읽고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9 로살리토 조형숙 2022.07.31 4
68 유월의 스케이트 조형숙 2022.07.31 3
67 상징 조형숙 2022.07.10 26
66 6월이 왔다 조형숙 2022.06.16 14
65 청춘 [3] 조형숙 2022.06.10 13
64 패캐지 조형숙 2022.03.30 12
63 시옷 [1] 조형숙 2022.03.25 16
» 달 밤 조형숙 2022.02.25 17
61 어른 친구 조형숙 2022.02.19 18
60 튜닝 조형숙 2022.01.22 18
59 정전 [2] 조형숙 2021.10.21 27
58 호랑나비야 날아봐 조형숙 2021.10.01 32
57 기분 좋은 불합격 조형숙 2021.10.01 12
56 질서가 무너지고 상실한 시간을 오히려 감사한다 조형숙 2021.05.14 16
55 조슈아 트리 국립공원 조형숙 2021.03.23 16
54 오영례 시인의 일곱 째 시집 사랑의 약속을 읽고 [2] 조형숙 2021.02.18 34
53 낯선 괴물이 자꾸 사람들을 데려간다 조형숙 2020.07.15 30
52 내 동생 [1] 조형숙 2019.10.29 48
51 대추 한알 [2] 조형숙 2019.10.11 41
50 내려 놓는 일 조형숙 2019.10.05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