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10
어제:
124
전체:
214,752

이달의 작가

초여름 아침햇살

2022.06.17 19:35

Noeul 조회 수:9

초여름 아침햇살 - 이만구(李滿九)

먼 기차 기적소리에 잠 깨어난 항구의 도시

눈 비비고 호텔 밖으로 나가 윗길에 서니, 어제 본 밤 풍경 안개 걷히고 어느 낯선 이국에 와 있는 듯...

산과 바다가 어우러져 동트는 여명의 아침

눈부신 햇살 비친 오프 화이트 빛 성벽 넘어 텅 빈 백사장, 갈매기 몇 마리 내려와 앉아 있고

앞 건물 위로 파도에 씻긴 태양 솟아오른다

밤사이 찬 바닷바람 길가 장미꽃 피우고, 양지바른 곳 선인장 따사로운 아침

여정의 마음 - 해안 도로 미끄러지듯 빠져나올 때 - 벌써 아침 해는 산 위로 떠올라 있다

차창 밖, 빨갛게 익어가는 딸기 밭 아낙들 머리에 두건 쓰고 분주하고

포도나무 언덕의 맑은 햇살과 쇄락한 아침

초여름 휴양지, 초록의 풍경 은빛으로 물들인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0 꽃 피우는 마음 Noeul 2022.07.03 3
99 여름 산 풍경 Noeul 2022.07.02 4
» 초여름 아침햇살 [2] Noeul 2022.06.17 9
97 어느 시인의 죽음 Noeul 2022.05.22 48
96 특별한 조우, 그 방황 Noeul 2022.05.20 42
95 풀의 십자가 Noeul 2022.05.15 23
94 재색 두루마기 Noeul 2022.05.14 25
93 5월 들판에 서서 Noeul 2022.04.13 29
92 귀로 Noeul 2022.04.09 32
91 은둔의 산 Noeul 2022.03.28 31
90 사계절의 여운 Noeul 2022.03.26 27
89 별무리 지도 Noeul 2022.03.15 31
88 소풍 Noeul 2022.03.06 38
87 겨울 고향 길 Noeul 2022.02.05 31
86 겨울꽃의 미소 Noeul 2022.01.25 27
85 첫눈을 기다리며 Noeul 2021.12.30 25
84 11월에 쓴 편지 Noeul 2021.11.20 89
83 가을꽃을 주으며 Noeul 2021.11.09 22
82 바람은 내게로 Noeul 2021.10.23 22
81 문뜩 가을이 Noeul 2021.10.02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