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158
어제:
81
전체:
216,738

이달의 작가

선생님

2022.07.30 13:36

Noeul 조회 수:19

선생님 - 이만구(李滿九)

바람결에 흔들리는 억새풀의 떨림으로
그리운 그 이름 불러봅니다
청춘의 꽃 덧없이 피었다 지고
꿈 많은 시절, 그 추억에 다시 젖어봅니다

풍금 소리 들려오는 우리들의 합창
그 마음은 솜사탕처럼 보드랍고
늘 훈훈하고 무언가 한정 없이
내 마음 무지개 색칠하신 선생님 그립습니다

기억에 남은 그 이름 석자, 꿈도 주지만
세월이 흐른 지금에도 아스라이 생각납니다

이 드 넓은 세상 먼바다의 항해 길에서
밤하늘 반짝이는 별빛 따라 당신은
내 마음속의 외로운 등대지기
그 아이들도 그리 선생님 부를 수 있을까

시인이 꿈꾸는 그런 사람 될 수 있다면
푸른 하늘 향해 힘껏 불러 보아도
솜털 구름처럼 스밀 달콤한 이름으로
그들의 영혼 키우는 선생님, 꿈이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0 시와 피아노 update Noeul 2022.08.08 13
59 다시 핀 채송화 Noeul 2022.08.07 12
58 회향초 Noeul 2022.08.05 11
» 선생님 [1] Noeul 2022.07.30 19
56 바윗돌의 얼굴 Noeul 2022.07.24 32
55 주말에 쓴 편지 [1] Noeul 2022.07.23 35
54 밤하늘 그 이름 별들 [1] Noeul 2022.07.17 36
53 달그림자 [1] Noeul 2022.07.10 43
52 초여름 아침햇살 [2] Noeul 2022.06.17 24
51 사계절의 여운 Noeul 2022.03.26 31
50 소풍 Noeul 2022.03.06 39
49 바람은 내게로 Noeul 2021.10.23 28
48 문뜩 가을이 Noeul 2021.10.02 27
47 가을 햇살 속 사랑 Noeul 2021.08.01 24
46 그때 생각이 Noeul 2021.07.20 24
45 한 편 만들기 Noeul 2021.07.18 1000
44 풍요한 빈 그릇 Noeul 2021.05.19 27
43 걷다 오는 행길 [1] Noeul 2021.05.02 143
42 뒷모습 Noeul 2021.05.01 129
41 길 잃은 새 Noeul 2021.04.28 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