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슬 시 이윤홀

2018.11.03 19:33

이윤홍 조회 수:14

윤슬

이윤홍

 

 

안서영 시인이

제주도 성산포 다녀와 선물 하나 주었다

 

윤슬이다

 

왠 예쁜 계집? 했더니

그래, 그래, 그런 생각 들만 한 계집이지

사내뿐 아니라 계집도 호리는 계집

 

자고로 몇 놈 몇 년이 홀렸는지 몰라

한 번 만나는 순간 세상 까맣게 잊고

지나가던 발걸음 멈추고 애타게 바라보는,

 

차마 떼어놓고 올 수 없어

미국서 찾아간 그곳에서

그녀 몰래 숨겨 온 계집

 

늙은 사내 꽈악- 움켜쥐고

까르르 웃어 제키는

반짝이는

 

 

-----------------------------

 

수평선-윤슬-

 

                                                                                         11-01-2018

                      안서영

 

 

 

가슴에 묻어놓은

마디 말들

아침

투명한 햇살 아래

설래며 풀어 놓는다

풀어 놓지 않으면

견딜 없어

터져 버릴지도 몰라

출렁이는 파도

그의 가슴 속

에서 일렁이는 환희

사랑하고 있는

감추지 못하는

그의

이야기다

 

 

 

* 주도 성산포 가는 바닷길을 도는데 아침 햇살에 부서지는 파도가 환상이었습니다. 같이 가는 시인이 윤슬이라는 말을 썼고, 저에게는 능개라는 말처럼 처음으로 듣는 단어였습니다.

수평선이아니라 가슴에서 일렁이는 윤이 나는 저 물비늘들과 햇빛의 환상.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윤슬 시 이윤홀 이윤홍 2018.11.03 14
243 수평선 시 이윤홍 이윤홍 2018.11.03 10
242 놔, 이런 여자를 만날꺼야 이윤홍 이윤홍 2018.09.06 12
241 왜 날 사랑해? 이윤홍 이윤홍 2018.09.06 12
240 윤동주-세코이아 나무 이윤홍 2018.09.05 9
239 윤동주-잊혀진 열명의 거인(광복절 아침에) 이윤홍 2018.09.05 9
238 드러누운 군주 이윤홍 이윤홍 2018.09.05 7
237 시/너, 라는 여자 [2] 이윤홍 2018.09.05 21
236 시/우리 이윤홍 2018.09.05 12
235 Hyun Jeong- poem 이윤홍 2018.07.26 9
234 현정이-시 이윤홍 2018.07.25 8
233 모어 [1] 이윤홍 2017.12.29 33
232 파도와 절벽 시 이윤홍 2017.12.22 35
231 형상 시 이윤홍 2017.12.16 32
230 한강 시 이윤홍 2017.12.16 28
229 아파트의 하늘 시 [1] 이윤홍 2017.12.16 37
228 감나무 시 이윤홍 2017.12.16 26
227 흥행사 시 이윤홍 2017.12.16 127
226 시/고인돌 이윤홍 2016.10.03 75
225 시/눈물을 수선하다 이윤홍 2016.10.03 85

회원:
0
새 글:
0
등록일:
2015.06.20

오늘:
6
어제:
31
전체:
50,7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