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0 05:26

정용진 조회 수:10

/정용진 시인

길이 누워있다.

내가

너를 만나기 위하여 가는 길

네가

나를 만나러 오는 길

 

길은

모든 사람들을 편하게 가게 하기 위하여

고추서 있지 않고 항상 누어있다.

 

인간들은

자기 자신에게 주어진 길을 가다가

연인을 만나고

짝이 되어 함께 걸어간다.

동행

이 얼마나 아름다운

삶의 축복인가.

 

오늘은 가는 사람

내일은 오는 사람

서로 손을 흔들며

운명의 길을 가고 있다.

 

길이 누워 밟히면서

그들의 발걸음을 축복하고 있다

길은

인생의 먼 여로(旅路).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53 추수 감사절/정용진 시인 new 정용진 2017.11.22 2
752 산가의 사계(四季) 정용진 2017.11.19 3
751 굴비 정용진 2017.11.12 7
750 대통령과 깡통 정용진 2017.11.05 5
749 秀峯 鄭用眞의 漢詩 정용진 2017.10.29 19
748 추수 감사절 정용진 2017.10.17 22
747 철학 수필 모음 정용진 2017.10.12 10
746 설중매(雪中梅) 정용진 2017.10.07 6
745 아름다운 추석명절 정용진 2017.10.01 16
744 겨울비 정용진 2017.09.30 16
743 유기농 상표/정용진 시인 정용진 2017.09.25 19
742 가을이 오는 소리 정용진 2017.09.06 14
741 자유인의 행복 정용진 2017.08.20 10
740 산울림 정용진 2017.08.17 5
739 Y. T. N.방영ㅡ동포의창(2008.6.19.) 정용진 2017.08.13 9
» 정용진 2017.08.10 10
737 해바라기 정용진 2017.07.27 10
736 사제의 도 정용진 2017.07.25 8
735 그리움 정용진 2017.07.19 11
734 돈의 철학 정용진 2017.07.14 8

회원:
2
새 글:
1
등록일:
2015.02.14

오늘:
12
어제:
18
전체:
133,5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