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과 깡통

2017.11.05 16:37

정용진 조회 수:5

대통령과 깡통

2017 년 11월 10일9금 /중앙일보                        정용진 시인

   

청빈과 무소유의 철인 디오게네스(DioGenes)는 일생을 통하여 한 벌의 옷만을 걸쳐 입고 한 자루의 지팡이와 그리고 개나리 봇짐에 통()을 집 삼아 살면서 많은 기행과 일화를 남긴 것으로 유명하다.

 하루는 알랙산더 대왕이 그를 찾아가서 소망하는 것이 무엇이냐 묻자. “아무것도 없다. 햇빛을 가리지 말고 비켜 달라.”고 말 하였다한다. 그때 대왕은 나는 알렉산더 대왕이 아닌 디오게네스가 되고 싶다.”고 술회하였다 한다

 인간이 만물의 영장이 될 수 있고 동물과 다른 것은 위대한 사고성과 빛나는 이성이 있기 때문이다. 통찰에 이르는 깊은 사유, 그리고 사물의 이치를 논리적으로 생각하고 판단하는 마음의 작용이 둔탁해지고 흐려질 때 인간으로서의 본래의 자리를 잃고 동물의 차원으로 전락하는 것이다. 산중의 왕 호랑이도 자신의 배가 부르면 옆에서 뛰노는 토끼가 예뻐 보인다는데 하물며 사고성의 위대함을 지닌 인간으로 서랴. 옛날에는 왕으로 즉위하려면 이에 앞서 왕도를 배웠는데 전두환은 통치자로서의 자질도 없고 통치의 도를 배우지 못한 채 김재규 거사이후 무력을 사용하여 갑자기 우리 민족사에 등장한 인물이다. 그렇기 때문에 그는 피로서 피를 씻는 동족 살상의 죄악을 반복한 비정의 역사의 주인공이다.

전두환은 12.12사태 5.18사건, 삼청교육대등 역사상 유례없는 사건들과 국고 찬탈의 부정축재로 민족을 괴롭히고 국가 재정을 훼손한 장본인이다. 그는 국고를 훔쳐서 자식을 먹여 살리겠다는 참으로 비참하고 어리석은 인간이다. 자식을 자식들이 떳떳하게 벌어 먹어야하지 않겠는가?

지난 96121612.12. 5.18사건과 비자금사건 선고공판이후 64개월 만에 지난 428일 서울지법 서부지원 26 신진우 단독 판사 앞에 섰다. 974224억 원의 추징금 확정 판결을 받고 현재까지 314억 원을 납부한 상태로 같은 혐의로 78%를 몰수당한 노태우와는 너무나 대조적이다. 신 판사는 미납금 1.500억 원은 어디에 썼느냐고 따졌고 그의 현금 재산 목록은 291천 원 이 전부라고 대답했다. 국민의 재산을 훔쳐다가 토굴 속에 감춰두고 한겨울 차가운 밤에 고무래로 무와 배추뿌리를 꺼내다가 나와 내 자식이 대대로 즐겨 먹으면서 기뻐한다든지, 산 속에 다람쥐가 늦가을이 되면 계집을 여럿 얻어 알밤 개암 도토리 등을 토굴 속에 가득 채운 후 성한 년들은 다 내쫓고 눈먼 계집 하나만 남겨 자기는 알밤 개암 등 고소한 것만 먹으며 달공 달공 하고, 눈 먼 계집에게는 떫고 쓴 도토리만 주어 쓸공쓸공 하면서 눈 덮인 긴 겨울을 함께 넘긴다는 우화와 무엇이 다르랴. 그가 불자(佛子)로서 자의 건 타의 건 만해 한용운 스님이 수행하던 백담사에 기거한 일이 있으니 이 일쯤은 아는지 묻고 싶다. 하기야 백담사를 떠나오면서 내가 세상에 나가면 손봐줄 놈 많이 있다 하였다하니 이를 어찌하랴. 젊은 판사로부터 재산명시신청과 보정명령을 받았으니 재산명시신청이란 재산이 있으면서도 빚을 갚지 않는 악덕채무자의 재산을 공개하는 제도이니 얼마나 한심하고 불쌍한 말년의 치욕인가? 이 가난한 죄인을 위하여 전국 불자들이 보시(布施)라도 하여서 국가의 손실을 갚아주었으면 싶다. 자식 만대에 호의호식을 위해서라면 자식들을 바닷가로 데리고 가서 낚시 대를 손에 쥐어주고 고기는 이렇게 잡는 것이다. 방법을 일러 주어야 아비가 죽은 후에라도 자식들이 바로 살 수 있지 내가 많이 훔쳐 놓았으니 편안히 잘 먹고 잘 살아라 한다면 후손들의 갈 길을 멸망의 구렁텅이로 몰아넣는 것이다. 필리핀의 마르코스가 많은 국고를 축재하여 차명계좌로 돌려놓았으나 그가 비참하게 죽은 후 하나 같이 오리발을 내밀었고, 이락의 후세인의 멸망을 보면서 깨달음이 없다면 진실로 한심한 일생이다. 참으로 가치 없이 어리석은 삶의 표본이다. 우리 민족사에는 대통령만 되면 눈이 멀어 국고를 찬탈하는 죄인들이 너무 많았다. 박정희를 시작으로 전두환 노태우 박근혜에 이르기 까지 비극의 연속이다. 철인 디오게네스의 명언을 가슴에 담는 진정한 통치자가 그립다. 남북한 통일을 이뤄야하지 않겠는가?

대통령을 지내고 조석이 간데없어서 종로로 깡통을 들고 다닌다면 홍익인간의 예를 배운 우리 국민들이 그를 그냥 놔두겠는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52 산가의 사계(四季) 정용진 2017.11.19 2
751 굴비 정용진 2017.11.12 7
» 대통령과 깡통 정용진 2017.11.05 5
749 秀峯 鄭用眞의 漢詩 정용진 2017.10.29 19
748 추수 감사절 정용진 2017.10.17 22
747 철학 수필 모음 정용진 2017.10.12 10
746 설중매(雪中梅) 정용진 2017.10.07 6
745 아름다운 추석명절 정용진 2017.10.01 16
744 겨울비 정용진 2017.09.30 16
743 유기농 상표/정용진 시인 정용진 2017.09.25 19
742 가을이 오는 소리 정용진 2017.09.06 14
741 자유인의 행복 정용진 2017.08.20 10
740 산울림 정용진 2017.08.17 5
739 Y. T. N.방영ㅡ동포의창(2008.6.19.) 정용진 2017.08.13 9
738 정용진 2017.08.10 10
737 해바라기 정용진 2017.07.27 10
736 사제의 도 정용진 2017.07.25 8
735 그리움 정용진 2017.07.19 11
734 돈의 철학 정용진 2017.07.14 8
733 길의 철학 정용진 2017.07.14 6

회원:
2
새 글:
0
등록일:
2015.02.14

오늘:
7
어제:
26
전체:
133,5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