굴비

2017.11.12 04:54

정용진 조회 수:7

굴비

                           정용진 시인

굴비는

그물에 걸린 죄로

줄줄이 묶여서

화형을 당하고

식탁에 오른다.

 

세상이 험하다보니

머리가 좋다는 인간들이

탐욕에 눈이 멀어

몰래 주고, 몰래 받고

마침내는

자루가 터져

굴비처럼 줄줄이 엮여

감옥행이다.

 

주고도 안준 척

받고도 안 받은 척

모르쇠 일관이다.

 

오늘 아침

뉴스에도

줄줄이 사슬에 묶인

굴비의 행렬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늘어선다.

 

그런 말 한 적이 전연 없다.

대가성은 없었다.

기억이 나지 않는다.

네 인생 대대로 그렇게 살아라.

이 고얀 망자들아.

(전 미주한국 문인협회 회장)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52 산가의 사계(四季) 정용진 2017.11.19 2
» 굴비 정용진 2017.11.12 7
750 대통령과 깡통 정용진 2017.11.05 5
749 秀峯 鄭用眞의 漢詩 정용진 2017.10.29 19
748 추수 감사절 정용진 2017.10.17 22
747 철학 수필 모음 정용진 2017.10.12 10
746 설중매(雪中梅) 정용진 2017.10.07 6
745 아름다운 추석명절 정용진 2017.10.01 16
744 겨울비 정용진 2017.09.30 16
743 유기농 상표/정용진 시인 정용진 2017.09.25 19
742 가을이 오는 소리 정용진 2017.09.06 14
741 자유인의 행복 정용진 2017.08.20 10
740 산울림 정용진 2017.08.17 5
739 Y. T. N.방영ㅡ동포의창(2008.6.19.) 정용진 2017.08.13 9
738 정용진 2017.08.10 10
737 해바라기 정용진 2017.07.27 10
736 사제의 도 정용진 2017.07.25 8
735 그리움 정용진 2017.07.19 11
734 돈의 철학 정용진 2017.07.14 8
733 길의 철학 정용진 2017.07.14 6

회원:
2
새 글:
0
등록일:
2015.02.14

오늘:
8
어제:
26
전체:
133,5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