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餘白)

2018.02.11 05:41

정용진 조회 수:13

여백(餘白)

                           정용진 시인

 

떠도는 구름에 실려

멀어져가는 세월

나는 네가 그리워

나의 애틋한 마음을

광활한 하늘 백지위에

잉크 빛 바다 물결을 듬뿍 찍어

사랑의 편지를 쓴다.

 

석양에는 노을빛 잉크로 쓰고

자정에는 먹물로 쓰고

칠흑 삼경에는 별빛 잉크로 쓴다.

 

삶의 무늬로 번져가는 여백

그 속에는 나의 삶의 편린들이

구슬처럼

알알이 영글어 박힌다.

 

여백은 나의

소중한 창작 노트다.


회원:
2
새 글:
0
등록일:
2015.02.14

오늘:
35
어제:
38
전체:
141,0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