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2018.04.11 05:33

정용진 조회 수:13

아 내

                     정용진 시인

아내는

꿈으로 깊어 가는

호수(湖水)

 

고요한 바람에도

가슴 설레 이고

임을 기다리는

그리움으로

출렁이는 물결.

 

서러웠던

삶의 언덕에서

애처롭게 맺힌

눈물방울도

 

사랑한다는

한마디 말에

소리 없이 녹아내리는

봄 눈.

 

오늘도

인생의 기인 강가에 서서

그대를 부르면

노을빛으로 타오르는

사랑의 불빛

그대 가슴은.


아내.2

                

너는 내 짝

나는 네 짝

 

네가 없으면 나는 외짝

내가 없으면 너도 외짝.

 

죽을 때 까지

너는 내 짝

나도 네 짝

 

너와 나는 단짝

죽어서도 영원한 단 짝.




회원:
2
새 글:
0
등록일:
2015.02.14

오늘:
20
어제:
90
전체:
143,7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