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서정시 연구회 민족문학에 올린 나의 시

2018.01.31 05:54 정용진 조회 수:7

*가곡으로 된 시들---"정용진"

 

*농부의 일기

 

나는

마음의 밭을 가는

가난한 농부.

 

이른 봄

잠든 땅을

쟁기로 갈아

 

꿈의 씨앗을

흙 가슴 깊숙이

묻어 두면

 

어느새

석양빛으로 영글어

들녘에 가득하다.

 

나는

인생의 밭을 가는

허름한 농부.

 

진종일

삶의 밭에서

불의를 가려내듯

잡초를 추리다가

 땀 솟은

얼굴을 들어

저문 하늘을 바라보면

가슴 가득 차오르는

영원의 기쁨   <농부의 일기가곡. 권길상 작곡>   

 

*징검다리

 

동구밖을 흐르는

실개천에

뒷산에서 굴러온

바위들을

듬성듬성 놓아 만든

징검다리

 

내가 서서

기다리는 동안

네가 건너오고

네가 서서 기다리면

내가 건너가던

징검다리

 

어쩌다

중간에서

함께 만나면

너를 등에 업고

빙그르르 돌아

너는 이쪽

나는 저쪽

 

아직도  

내 등에 따사로운

너의 체온<징검다리가곡: 지성심 작곡>

 

 *강마을

 

내님이 사는 마을은

돛단배 밀려오고

따사로운 인정 머무는

버들숲 강마을

 

동산에 돋는 해

머리에 이고

가녀린 손길을 모두어 가며

한없이 한없이

기다리는 마음

 

애달픈 사연 토해놓고

기러기 떼 떠나가고

파아란 강심에

깃드는 강노을

 

하아얀 모래밭

푸른 갈숲을

끝없이 끝없이

가고픈 마음

 

외로운 초생달

창가에 들면

멧새도 울음 멈춰

숲으로 드네.

 

그토록 오랜 세월

고운 꿈 가꾸며

이 밤도 잔잔한 강마을

창가에 쉬네<강마을가곡: 백경환 작곡>

 

*산정호수 

 

흐르는 세월 머물러

천년햇살 빛나고

 

갈바람 멎어

산그림자를 담는

너는 저리

커다란 거울

 

하늘 기려

솔개보다

깊푸른 눈매로

가냘픈 멧새의

숨결에도

가슴 떨어

붉게 물드는 마음이여

 내 뜻 청산 되어

너를 품어

태고의 신비를 묻는

가을 한낮

 

초연한 걸음으로

산을 넘는

한줄기 푸른 구름<산정호수가곡. 전중재 작곡>

 

*축배의 노래 <결혼축시>

 

참으로 아름답구나 화려한 의상 꽃다운 미소 싱그러운 몸매 찬란한 하늘의 축복이 이슬같이 내리는구나. 아담아(신랑의 이름) 네 그 황금 같은 날개로 이브(신부의 이름)포옹해 주거라 네 살 중에 살이요 뼈 중에 뼈가 아니더냐 두 길로 와서 한 길로 향하는 거룩하고 머언 인생의 여정 때로는 기뻐하고, 성내며 슬퍼하고, 즐겁더라도 너무 겉으로 내색 말거라 삶이란 항상 서로를 의지하고 신뢰하며

끝없이 인내 하는 것 사랑은 베풀수록 샘물처럼 솟아나느니 이제 두 몸 사이에서 태어 날 꽃사슴 같은 지녀들을 맞이하면 너희들은 비로서 아버지와 어머니로 다시 태어나는 것 부족한 생각으로 저들을 서럽게 말거라. 복되어라 선남선녀가 부부의 연으로 맺어져 시작하는 인생의 복된 행로 그 앞길에 아름다운 향기와 싱그러운 열매가 가득히 맺히기를 두 손 모아 기원하나니 부디 끝없이 사랑하거라 행복하거라.  <결혼축시가곡. 권길상 작곡>    2018.01.31 05:54

나의 인생 시

秀峯 鄭用眞 詩人

 

봄에는

밭을 갈아

씨를 뿌리고

꽃을 피웠노라.

 

길고 긴 여름에는

해가 기울도록

광야에서

땀을 흘려 수고하였고

 

어느덧 내 인생에

가을이 왔으니

나는 하나의 정정한

나무가 되리라.

 

가지가지 마다

성숙한 단물이 고이고

향기가 넘치는

한그루의

과목(果木)이 되리라.

 

사랑하는 주님의

은혜를 찬송하면서

아내와 더불어

귀여운 자녀들에게는

학문을 탐구하는

지혜를 전해주고

나를 찾는

정든 벗을 위하여

대문을 열어놓고

문 앞을 청결히 하고

반겨 영접 하리라.

 

무더위에 지친

길손에게는 시원한

청정수를 대접하고

등짐을 진 머슴의

이마에 흐른 땀을

씻어 주리라.

 

낮에는

찬란한

태양을 향하여

밤에는

창공에 빛나는

달과 별을 바라보며

조국과 민족을 위하여

기원하리라.

 

나사는 동안

각고면려(刻苦勉勵)하고

자수성가(自手成家)하여

베풀며 살리라.

 

 

강물 정용진

강물은

그 천성이 얼마나 정하면

하늘을 가슴에 담고

청산을 품에 들여

물고기들의 춤과

온갖 새들의 노래로

축제의 향연을 베푸는가.

 

내 마음

한줄기 강물이 되어

맑게 맑게

푸르게 푸르게

끝없이 끝없이

흐르기를 바라네.

 

오늘도 너무나 후미져

어느 누구도 내려가기를 꺼리는

낮은 곳으로 흐르는 강물

자신이 낮아 질수록

스스로 풍성해지는

진실을 그는 안다.

 

몸을 스스로 낮출수록

더욱 깊고 투명해지는 강물

삼라만상들이

자신의 모습을 비춰보고

놀라는 광경을 보라.

 

바다는

강이 밤새도록 실어다준

온갖 잡생각들을

조용히 다스릴 수 없어

언성을 높여

파도로 내려치며

깊게 깊게 가라앉힌다.

 

깊어질수록

몸과 음성을 낮춰

소리 없이 흐르는 강물.


회원:
2
새 글:
1
등록일:
2015.02.14

오늘:
47
어제:
71
전체:
208,9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