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 T. N.방영동포의창(2008.6.19.)

정용진 시인

()

 

기러기 떼 울며

북 쪽 하늘로 멀어져 가고

찬바람

하늘을 빗질해도

별빛은 오히려 빛나는구나.

 

떠나간 기러기 떼

고향 못 잊어 되돌아오면

동구 밖 풀 섶도

봄으로 피거라.

 

벅찬 삶의 자락에 가리워

애타던 반달도

구름 틈새로 얼굴 내밀고

강산을 엿보는데

 

세월이

저만큼 흘렀어도

그리운 옛정

가난을 버려두고

울며 떠난 그 아픔

오늘은 먼데서

귀 밑 머리 희었을라. -정용진, <> 전문.*YTN에서 방영.

빨래터

감자 골에서 흘러온 물이

동구 밖 시내로 흐르는

빨래터에

넓적 돌을 뉘어놓고

아낙들이

빨래를 두들긴다.

 

자신의 설움을

털어내듯

두들겨 패는 방망이소리

때 묻은 죄밖에 없는 빨래들이

후줄근하게 몸을 푼다.

 

더러는 기인 줄에

깃발로 걸려 펄럭이고

초록빛

미루나무 그늘 언덕에는

옥양목 필이

신작로처럼 펼쳐진다.

 

-정용진,<빨래터>전문.*YTN에서 방영.

 

 

 

 

손때

조상이

대대로 물려준

낡은 장롱문고리를 어루만지니

선조 어른들의 손때 묻은

얼이 끈끈하다.

 

차가운 쇠고리가

이리도 따뜻할 수가 있을까

은은한 숨소리가 들리고

땀 냄새가 향기롭다.

 

내가 선조들을 못 뵈웠어도

선조들이 나를 못 보셨어도

대대로 때 묻은 손자국에

고고한 꿈과 한이 서려

녹슨 문고리에

오늘도 살아 숨쉬는

그윽한 전설

해묵은 윤기가 고귀하다

증조모의 냄새가 난다.

 

-정용진,<손때>전문. *YTN에서 방영

 

정용진(鄭用眞) 詩人의 약력

(yong chin chong)

 

39. 경기 여주출생(아호 秀峯)

1971 년 도미. 지평선 시인동인

미주한국문인협회협 이사장. 회장 역임.

한국 크리스챤 시인협회. 민족문학 작가회의.

한국문인협회. 행문회 회원.

Pen USA. The International Society of Poets VIP회원.

미주문학상. 한국 크리스챤문학상 대상.

Outstanding Achievement Award.(07.08)

(The International Society of Poetry)수상.

The Best Poems & Poets (05.07) 선정됨.(미국. 국제시협)

시집 : 강마을. 장미 밭에서. 빈 가슴은 고요로 채워두고. 금강산.

너를 향해 사랑의 연을 띄운다(한영). 설중매. (미래문화사)

에세이 : 마음 밭에 삶의 뜻을 심으며. 시인과 농부.

문예창작교본 : 시는 언어로 그리는 영혼의 그림.

샌디에고에서 에덴농장 경영. 샌디에고 문장교실 운영.

E-mail yongchin.chong@gmail.com

Home Page.

my home mijumunhak.com/chongyongchin/

Cafe.daum.net/chongyongchin/

주소

정용진(鄭用眞- Yong Chin Chong)

9109 Huntley Rd. Fallbrook, Ca 92028 U. S. A.

(760)723-7673(H) (760)799-2888(C)


회원:
2
새 글:
0
등록일:
2015.02.14

오늘:
49
어제:
115
전체:
214,4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