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 타령 - 소담

2017.10.06 03:46

채영선 조회 수:3

무 타령



빛이  나지  않니

물이  좋을  때는

잘  씻어만  놓으면  반짝이고

그럴듯하게  보이는  때가

누구에게나  있는  거야

알맞게  솟아오른  태양

엉크러져  탐스러운  머리칼

푸르게  죽죽  뻗은  잡초도

보기  좋은  때가  있어

햇빛이  조물조물  구워내는  동안

달콤한  유혹을  궂이  감추고

하얀  피부를  지켜내었지

감겨드는  어둠도  물리치고

때  국물은  다시  토해내었지

지나가는  사람들이  소곤거리는

하양이라는  발에  들떠서

흩날리는  눈을  꿈꾸며

여름을  견디어낸  나는  짜잔---

솟아오르는  거야

네  손이  선택한  나를

속살까지  하얀  나를 보여주기  위하여

찡그리는  사람은  아무도  없어

굳이  향기가  없어서  좋은

냄새보다  좋은  국물을  줄  거야

겨울에도  시원한  국물을  말야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1 안과 병동 -- 소담 채영선 2017.10.06 4
» 무 타령 - 소담 채영선 2017.10.06 3
99 시 ㅣ 못다 한 고백 - 소담 채영선 2017.08.19 7
98 시 ㅣ 나이아가라 -소담 채영선 2017.08.19 9
97 시 ㅣ 가보지 않은 길 채영선 2017.07.30 19
96 시 ㅣ 향연 - 소담 채영선 채영선 2017.07.16 9
95 아이오와에서 온 편지 - 소담 채영선 채영선 2017.07.16 11
94 수필 ㅣ 아기 오리와 어머니 채영선 2017.05.15 9
93 시 ㅣ 연어 채영선 2017.05.15 3
92 시ㅣ 어머니의 소망 채영선 2017.05.11 9
91 병 풍 채영선 2017.04.27 11
90 시와 자연과 당신의 향연 /홍문표 (채영선시집 해설) 채영선 2017.04.27 2
89 믿으니까 사랑하니까 -아이오와에서 온 편지 [1] 채영선 2017.03.19 10
88 '상' 주시는 하나님 -창조문학대상을 받고 채영선 2017.03.12 5
87 *아이오와 글 사랑*을 열며 채영선 2017.01.23 13
86 시 / 당신은 채영선 2017.01.23 18
85 채영선 제2시집 < 미안해 >해설 채영선 2016.12.22 54
84 채영선 시집 <사랑한다면> 해설 채영선 2016.12.22 68
83 모리아산에서 채영선 2016.12.07 55
82 무엇이 보일까 채영선 2016.12.07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