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피꽃 아름다운 마을에 그가 살고 있었다 

사람 파피꽃으로 피어

식당 손님이나 우리를 만날 때 늘 웃는 아름다운 모습이 그랬다

넓다란 평지에나 느린 언덕에 핀 자연스런 파피꽃, 그는

곷처럼 자연스럽고 편안한 시인친구 였다


오른 팔을 다친 장기 장애인이 돴을 때도 
매일 새벽이면 새벽마다

만나러 가던 멕도날드씨
2시간 왼손으로 시를 쓰고 
나머지 하루 22시간 온 몸으로 인생을 쓰는 시인이 였다 

시를 되씹고 
힘줄처럼 질긴 불경기를 씹다 
그만 덜컥거리는 이빨을 속상해 하던 그 해 여름
지독한 치통을 겪었지만
사람냄새 나는 시인다운 시정신 때문에
켜켜이 다가가던 우리의 위로에 살포시 기대던 

그이, 모습 한 가닥 바람에 나부낀다 

어깨가 으스러지도록 일을 해도
식당문 들어서는 발길 뜸해 
답답한 가슴 

수압에 못견딘 생선눈알이 되어갔다

눈물이 이제 뚝뚝 떨어지고 ... 땀방울 시(詩)가 정신차리고 뚝뚝


그가 살아가는 힘
대나무 밭의 바람
아! 시통(詩痛)임에야...

남아있는 왼팔을 막내딸처럼 사랑했다 
어루만지는 그 마음 물밀듯 나에게도 밀려왔다 
이웃 들꽃마저 글썽이게 만들었다

'세월 속에 숙성된 시어들, 그 힘으로 지붕을 떠받히는
폭우 쏟아지는 늦은 밤, 불 밝히고 기다리는 고향집같은 
아침 햇살 퍼지는 창살, 문풍지 다정한 낮은 미소의 문을 달고 
따뜻한 아랫목, 아늑한 쉼이 있는 사랑의 집 한 체 
시집(詩集)을 짓자, 친구여
이민 언덕에 파피 꽃 아름다운 시집 한 체 짓자, 친구여!'


2016년 늦가을
종내 고향처럼 살던 파피꽃 마을을 떠났다
경라시인과 함께 기도처럼 빌었는데...찾아가서 까지 빌었는데 
이제 시집 하나 지어졌다, 유고 시집-그런사람

어제도 지금도 그리고 모든 남은 훗날도 
그는 그런 사람이었다, 더도 덜도 아닌

이제 편히 쉬소서!


김병현 시인 영전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09 창작 시 - 가을표정 4 - 호박 오가리 /김영교 [6] update 김영교 2017.10.16 30
608 창작 시 - 가을표정 3 - 밤과 한가위 /김영교 [4] 김영교 2017.10.13 37
607 창작 시 - 가을 표정 2 -단감 / 김영고 [5] 김영교 2017.10.13 35
606 창작 시 - 가을 표정 1 - 대추차 / 김영교 [4] 김영교 2017.10.12 36
605 수필 창작 - 꽃구경과 모란이 피기까지는 / 김영교 [5] 김영교 2017.10.12 30
» 창작 시 - 그가 살던 마을에도 가을이 / 김영교 [6] 김영교 2017.10.10 51
603 수필 창작 -성은 비요, 이름은 둘기 1 - 2 / 김영교 [5] 김영교 2017.10.07 41
602 창작 시 - 날개 / 김영교 [8] 김영교 2017.10.04 64
601 창작 시 - 콩나물의 노래 / 김영교 [8] 김영교 2017.09.28 62
600 창작 시 - 배경에 눕다 / 김영교 [6] 김영교 2017.09.23 62
599 창작 시 - 들꽃 학교 / 김영교 [12] 김영교 2017.09.18 127
598 중앙일보 이아침에 - 콩나물국밥과 손 글씨 - 김영교 [3] 김영교 2017.09.17 30
597 창작 시 - 아주 쓸모있다 - 김영교 [2] 김영교 2017.09.07 30
596 창작 시 - 애초부터 나뭇잎은 / 김영교 김영교 2017.07.22 16
595 창작 시 - 오늘 새 손님 / 김영교 [2] 김영교 2017.07.22 20
594 시 창작 - 길 위에서 / 김영교 [4] 김영교 2017.07.16 79
593 시 창작 - 나루터와 나룻배 - 김영교 [2] 김영교 2017.07.15 49
592 수필 창작 - 오늘은 눈이 심장으로 / 김영교 김영교 2017.07.08 19
591 '생일'을 입고 그는 갔는가 - 김영교 [7] 김영교 2017.06.21 78
590 스마트 폰 분실, 그 상실과 자유-'이 아침에' / 김영교 6-2-2017 [1] 김영교 2017.06.08 22

회원:
1
새 글:
0
등록일:
2015.03.19

오늘:
166
어제:
236
전체:
201,4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