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표정 2 - 단감 / 김영교

얼굴 전체가 뺨,뺨  뿐이다 
저만치 설어 꼼지락 하던 가을 볕 한 뼘 
냅다 감나무로 올라가더니 
달쿤다
내민 볼따구마다 빠알갛게 
 
저도 달아 올라 홍엽 아래로 
헉 숨어버리는 
엎드려도 벌렁거리는 가슴 
터질듯 
감잎낙엽 사그락 눕는 소리 너머
 
어느덧 하이얀 이빨들의 질서있는 밀착 
아삭 떠는 과즙 
절정을 흐르는 

볼우물에 하늘 단물이 흥건하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0 중앙일보 - 흐르는 물이 흐르지 않을 때 - 김영교 [2] 김영교 2017.12.03 48
609 창작 시 - 가을 풍경 / 김영교 김영교 2017.11.28 33
608 가을 표정 5 - 과일 진열대 / 김영교 김영교 2017.11.23 47
607 수필 - 왜 감이 기독교적인 과일일까? -김영교 김영교 2017.11.22 16
606 수필 창작 - 낙타의 발굽 먼지 / 김영교 [1] 김영교 2017.11.11 55
605 시 창작 - 사랑한다 더욱, 해질녁에 / 김영교 김영교 2017.11.11 15
604 수필 창작 - 청포도 강의를 듣다 / 김영교 11-11-2017 김영교 2017.11.11 20
603 시 창작 - 어쩜 그래서 / 김영교 김영교 2017.11.04 13
602 헌시( 獻詩 ) - 그 곳을 향하여 친구는 / 김영교 김영교 2017.11.02 19
601 창작 수필 - 콜 택시와 이름 / 김영교 [5] 김영교 2017.10.27 84
600 창작 수필 - 모든 날의 노래는 / 김영교 [5] 김영교 2017.10.25 71
599 창작 수필 - 이름 처럼 / 김영교 [2] 김영교 2017.10.25 35
598 창작 수필 - 왜 눈물이 날까 / 김영교 [2] 김영교 2017.10.24 37
597 창작 시 - 답답한 이유를 묻거든 / 김영교 [1] 김영교 2017.10.24 40
596 수필 창작- 바튼 기침소리 - 김영교 [5] 김영교 2017.10.18 81
595 창작 시 - 가을표정 4 - 호박 오가리 /김영교 [8] 김영교 2017.10.16 74
594 창작 시 - 가을표정 3 - 밤과 한가위 /김영교 [4] 김영교 2017.10.13 54
» 창작 시 - 가을 표정 2 -단감 / 김영고 [5] 김영교 2017.10.13 52
592 창작 시 - 가을 표정 1 - 대추차 / 김영교 [4] 김영교 2017.10.12 50
591 수필 창작 - 꽃구경과 모란이 피기까지는 / 김영교 [4] 김영교 2017.10.12 39

회원:
1
새 글:
1
등록일:
2015.03.19

오늘:
167
어제:
89
전체:
226,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