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답한 이유를 묻거든 / 김영교


어느날 창공을 나는 새를 바라보다가 

자신이 몹시 답답하다고 느껴졌다


새들은 높은 산을 넘을 때 두고 온 둥지를 생각할까

비울수록 멀리 그래서 뼈속까지 비우는 새 

이 움직이는 날개일수록 높이 솟는다 

바람과 햇빛 따라 

새는 

날개짓에만 자연스럽게 몰입한다 


왜 가벼워 지지 않는가, 나는 

새는 날개가 감당하지 못하는 더 큰 비행을 시도하지 않아 

훨씬 적으면 적은 대로 

그 단순성과 자유 속에서 순수 비상의 기쁨을 누리는 지혜가 있다 

무게가 없는 깃털 

나에게 그 날개가 없기에 새가 부러운 걸까 


나보다 훨씬 작은 몸집이 

테두리 없는 창공에 가 닿는 

질서 안에 우주만한 자유 

그리고 늘 따라붙는 당당함과 의연함이 내겐 없어 

이렇게 답답한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02 헌시( 獻詩 ) - 그 곳을 향하여 친구는 / 김영교 김영교 2017.11.02 27
601 창작 수필 - 콜 택시와 이름 / 김영교 [5] 김영교 2017.10.27 85
600 창작 수필 - 모든 날의 노래는 / 김영교 [5] 김영교 2017.10.25 98
599 창작 수필 - 이름 처럼 / 김영교 [2] 김영교 2017.10.25 387
598 창작 수필 - 왜 눈물이 날까 / 김영교 [2] 김영교 2017.10.24 363
» 창작 시 - 답답한 이유를 묻거든 / 김영교 [1] 김영교 2017.10.24 391
596 수필 창작- 바튼 기침소리 - 김영교 [5] 김영교 2017.10.18 389
595 창작 시 - 가을표정 4 - 호박 오가리 /김영교 [8] 김영교 2017.10.16 425
594 창작 시 - 가을표정 3 - 밤과 한가위 /김영교 [4] 김영교 2017.10.13 471
593 창작 시 - 가을 표정 2 -단감 / 김영고 [5] 김영교 2017.10.13 374
592 창작 시 - 가을 표정 1 - 대추차 / 김영교 [4] 김영교 2017.10.12 385
591 수필 창작 - 꽃구경과 모란이 피기까지는 / 김영교 [4] 김영교 2017.10.12 363
590 창작 시 - 그가 살던 마을에도 가을이 / 김영교 [5] 김영교 2017.10.10 361
589 수필 창작 -성은 비요, 이름은 둘기 1 - 2 / 김영교 [5] 김영교 2017.10.07 356
588 창작 시 - 날개 / 김영교 [8] 김영교 2017.10.04 1596
587 창작 시 - 콩나물의 노래 / 김영교 [8] 김영교 2017.09.28 421
586 창작 시 - 배경에 눕다 / 김영교 [6] 김영교 2017.09.23 403
585 창작 시 - 들꽃 학교 / 김영교 [9] 김영교 2017.09.18 509
584 중앙일보 이아침에 - 콩나물국밥과 손 글씨 - 김영교 [3] 김영교 2017.09.17 406
583 창작 시 - 아주 쓸모있다 - 김영교 [2] 김영교 2017.09.07 368

회원:
1
새 글:
1
등록일:
2015.03.19

오늘:
472
어제:
344
전체:
302,7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