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114- (6).JPG홍승표 동창 -베란다에서 시리즈....

사랑한다 더욱, 해질녁에 - 김영교

너와의 사랑은 어쩔 수 없이 해거름 해서 시작 된다 

터질듯 풍만한 몸통 그리고 하체 

지나칠 때마다 파열할듯 

아슬아슬한 좁은 공간이 나를 끌어당긴다 


머리 풀어해친 메마른 아우성 

태양을 피해 아래로 도망가는 너를 끝까지 따라가 

사랑을 고백하면 

드디어 온몸을 나에게 맡기고 늘어진다 


섬세한 손길에 트이는 숨퉁

수줍은 작은 사랑이 허리굽혀 길을 내면 

잘게 다져진 속살은 축축하게 물기를 품는다

 

서쪽 하늘이 숨 가쁘게 붉다 

해질녘에 하는 사랑놀이* 

내 영혼의 토양에 뿌리 내리는 선혈 

번져들어 온통 뼈속까지 붉다


*분갈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5 수필 창작 -낯선 그 해의 방문객 / 김영교 [3] 김영교 2018.01.01 108
614 시 창작 - 눈은 나리고 침묵 그 다음/ 김영교 [3] 김영교 2017.12.30 79
613 시 창작 - 내 안에서 내 밖에서 새해에는 / 김영교 [2] 김영교 2017.12.28 41
612 시 창작 - 새해 그림 / 김영교 12/26/2017 [6] 김영교 2017.12.26 69
611 수필 창작 - 지금도 들려오는 그대 음성 / 김영교 [7] 김영교 2017.12.10 97
610 중앙일보 - 흐르는 물이 흐르지 않을 때 - 김영교 [2] 김영교 2017.12.03 49
609 창작 시 - 가을 풍경 / 김영교 김영교 2017.11.28 35
608 가을 표정 5 - 과일 진열대 / 김영교 김영교 2017.11.23 49
607 수필 - 왜 감이 기독교적인 과일일까? -김영교 김영교 2017.11.22 16
606 수필 창작 - 낙타의 발굽 먼지 / 김영교 [1] 김영교 2017.11.11 55
» 시 창작 - 사랑한다 더욱, 해질녁에 / 김영교 김영교 2017.11.11 16
604 수필 창작 - 청포도 강의를 듣다 / 김영교 11-11-2017 김영교 2017.11.11 20
603 시 창작 - 어쩜 그래서 / 김영교 김영교 2017.11.04 15
602 헌시( 獻詩 ) - 그 곳을 향하여 친구는 / 김영교 김영교 2017.11.02 19
601 창작 수필 - 콜 택시와 이름 / 김영교 [5] 김영교 2017.10.27 84
600 창작 수필 - 모든 날의 노래는 / 김영교 [5] 김영교 2017.10.25 73
599 창작 수필 - 이름 처럼 / 김영교 [2] 김영교 2017.10.25 35
598 창작 수필 - 왜 눈물이 날까 / 김영교 [2] 김영교 2017.10.24 39
597 창작 시 - 답답한 이유를 묻거든 / 김영교 [1] 김영교 2017.10.24 45
596 수필 창작- 바튼 기침소리 - 김영교 [5] 김영교 2017.10.18 81

회원:
1
새 글:
0
등록일:
2015.03.19

오늘:
207
어제:
218
전체:
245,4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