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무리수

2017.11.20 06:44

채영선 조회 수:7

영원한  무리수  

                                      소담  채영선 (시인, 수필가, 에반젤리스트)


언젠가

그날이  올  수  있을까

낮과  밤이  태어나기  전

깊은  고요가  흐르고

미움도  시기도  질투도

아직  태어나지  않았을 때

사유의  유성이  지나치면

작아지던  곡절의  곱이굽이

눈물  메마르던  골짜기

꿈꾸지  못할  그윽한  미래처럼

꼭지  점으로  달려가던  시선

흩어져  날리는  동아줄  끝에서

기어코  멀어져가는  몸부림

태초부터  영글어온  당신의  사랑과

혼돈  속에  무디어가는  세상  그리고

공들여  빚은  야속한  마음  마음이

안개  속에  가물거리는

끝도  없는  끝이

끝나는  날이





----------

끝이  없는  것처럼  보인다.

끝이 없는 건가  아니다

천천히  굴러가는 수레바퀴이지만  

하나님의 시간은 일 분  일  초도  틀림없이

가고  있는  것일  뿐...


소담 채영선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영원한 무리수 채영선 2017.11.20 7
103 추천사 - 이광정(전 대학원장. 명예교수) 채영선 2017.11.20 5
102 전자북을 만들고 -채영선 (시인, 수필가, 에반젤리스트) 채영선 2017.11.04 7
101 안과 병동 -- 소담 채영선 2017.10.06 5
100 무 타령 - 소담 채영선 2017.10.06 3
99 시 ㅣ 못다 한 고백 - 소담 채영선 2017.08.19 9
98 시 ㅣ 나이아가라 -소담 채영선 2017.08.19 9
97 시 ㅣ 가보지 않은 길 채영선 2017.07.30 20
96 시 ㅣ 향연 - 소담 채영선 채영선 2017.07.16 9
95 아이오와에서 온 편지 - 소담 채영선 채영선 2017.07.16 11
94 수필 ㅣ 아기 오리와 어머니 채영선 2017.05.16 11
93 시 ㅣ 연어 채영선 2017.05.15 3
92 시ㅣ 어머니의 소망 채영선 2017.05.11 9
91 병 풍 채영선 2017.04.27 11
90 시와 자연과 당신의 향연 /홍문표 (채영선시집 해설) 채영선 2017.04.27 3
89 믿으니까 사랑하니까 -아이오와에서 온 편지 [1] 채영선 2017.03.20 10
88 '상' 주시는 하나님 -창조문학대상을 받고 채영선 2017.03.12 5
87 *아이오와 글 사랑*을 열며 채영선 2017.01.23 13
86 시 / 당신은 채영선 2017.01.23 18
85 채영선 제2시집 < 미안해 >해설 채영선 2016.12.22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