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그림 - 김영교

 

새해 마음이 그림을 그립니다

오늘이란 화폭에 그림을 그립니다.

 

눈을 뜨면 감사샤워로 시작, 새날이 환하게 열립니다

그 준비를 향해 기도의 손과 건강한 미소

힘찬 발걸음, 그 경괘한 속도와 민첩함을 그려 넣습니다.

 

오늘은 소망의 나무에 기대어

길바닥에 쌓인 게으름과 무관심을 쓸어내고

섬김의 빛남을 그려 넣고 나눔의 기쁨을 그 옆에 우뚝 서게 합니다.

 

배품의 옷을 입고

스치는 만남마저 살갑게 껴안는 마음을 그려 넣습니다

무관심이 벌러덩 누워 게으름 필 때

말씀의 힘을 그려 넣습니다, 냉담했던 사귐을 나무라는

용기와 헌신을 그려 넣으면

이 때 가슴은 창공을 웅비하는 새

세상바다를 정화시키는 투명한 가난을 날아오릅니다

 

매일 밤 잠속에서 누리는 편안함, 안식과 꿈

가족과의 화목

다음 날 아침 또 잠에서 깨어 춤추며 파문 그으며 숨 쉬는 설렘

다시 태어나 하늘에 길을 내는 살아있음의 의미를 

그려넣습니다,.참 생명 그림을 그립니다

 

그대여

그 그림 여백이 사랑이게 하소서

그 그림 바탕이 사랑이게 하소서

그 그림 안에 상주하게 하소서


 resized_20150424_092937_1794598978.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4 시 창작 - 눈은 나리고 침묵 그 다음/ 김영교 [3] 김영교 2017.12.30 79
613 시 창작 - 내 안에서 내 밖에서 새해에는 / 김영교 [2] 김영교 2017.12.28 41
» 시 창작 - 새해 그림 / 김영교 12/26/2017 [6] 김영교 2017.12.26 69
611 수필 창작 - 지금도 들려오는 그대 음성 / 김영교 [7] 김영교 2017.12.10 97
610 중앙일보 - 흐르는 물이 흐르지 않을 때 - 김영교 [2] 김영교 2017.12.03 49
609 창작 시 - 가을 풍경 / 김영교 김영교 2017.11.28 33
608 가을 표정 5 - 과일 진열대 / 김영교 김영교 2017.11.23 49
607 수필 - 왜 감이 기독교적인 과일일까? -김영교 김영교 2017.11.22 16
606 수필 창작 - 낙타의 발굽 먼지 / 김영교 [1] 김영교 2017.11.11 55
605 시 창작 - 사랑한다 더욱, 해질녁에 / 김영교 김영교 2017.11.11 16
604 수필 창작 - 청포도 강의를 듣다 / 김영교 11-11-2017 김영교 2017.11.11 20
603 시 창작 - 어쩜 그래서 / 김영교 김영교 2017.11.04 15
602 헌시( 獻詩 ) - 그 곳을 향하여 친구는 / 김영교 김영교 2017.11.02 19
601 창작 수필 - 콜 택시와 이름 / 김영교 [5] 김영교 2017.10.27 84
600 창작 수필 - 모든 날의 노래는 / 김영교 [5] 김영교 2017.10.25 72
599 창작 수필 - 이름 처럼 / 김영교 [2] 김영교 2017.10.25 35
598 창작 수필 - 왜 눈물이 날까 / 김영교 [2] 김영교 2017.10.24 39
597 창작 시 - 답답한 이유를 묻거든 / 김영교 [1] 김영교 2017.10.24 45
596 수필 창작- 바튼 기침소리 - 김영교 [5] 김영교 2017.10.18 81
595 창작 시 - 가을표정 4 - 호박 오가리 /김영교 [8] 김영교 2017.10.16 77

회원:
1
새 글:
0
등록일:
2015.03.19

오늘:
75
어제:
270
전체:
237,6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