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의 단상(斷想) / 김영교

2018.03.08 00:11

김영교 조회 수:102

물 02.JPG99428D4D5A98ED5903C2B6

2018.03.08 01:01

3월의 단상(斷想) /김영교 

 간밤에 비가 왔다.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클로이 킴이 금메달을 딴 뉴스는 통쾌했다, 

속 시원하게 내리는 비만큼이나... 병원에서 그 클로이 킴과 친척이냐는 질문을 받았다.

하기사 킴 모두와 친척이고 싶다. 금 매달 수상은 정겨운 관심사다. 미국이 이기면 

기쁘다. 또 한국이 이기면 더 기쁘다. 자연스럽다.

 

퍼덕이던 이웃들이 병들어 고통 중에 있는가 하면 조용히 세상을 떠나는 이별을 여럿 경험한 지난겨울이었다. 모두들 싱싱한 아가미 벌렁벌렁 출렁 대해를 해엄치던 사람 생선 떼였다. 꿈 높은 싱싱한 청춘시절이 누구나에게 다 있었다. 지금은 돌아보는 때다. 그것이 지극히 ‘잠깐이었다’는 생각이 든다. 


바다 가까이 사는 나는 비치에 잘 간다. 푸른 바다에 가면 발랄한 젊음이 시야를 가득 채운다. 해풍 마주할 늠름한 기백은 어디갔나? 어느틈에 나는 맨발이기를 사절한다. 지난번 크루스도 젊음과 열정, 흥이 빠져나간 듯 버거웠다. 그 때 알았다. 식욕도 몸도 안 따라주는 것을. 왕성한 근육질 운동신경이 나를 떠나고 있었다.

 

은퇴삶이 안정과 쉼이 많아 무척 신 나고 즐거울 것이라 상상 했다. 그런 때도 있었다. 지나면서 보니 바쁜 일과의 연속이었다. 결혼식 보다 많은 주위 장례식을 다녀오면 더욱 그렇다. 속을 들여다본다. 그래도 웃는 날이 더 많았고 기뻐 노래 부른 적도 많았다. 외로운 밤보다 옆에 체온을 나누는 남편이 있어 고맙다고 느낀 적 또한 많았다.

 

살아온 세월보다 이제 남은 시간을 가늠하며 조심스레 가야 할 내리막 길이다. 두달 전 차사고로 나는 혼줄이 났었다. 천하와도 못바꾸는 목숨을, 만신창이 폐차가 저는 다치고 나를 살렸다. 그 사건이 가족이나 이웃, 입원이나 죽음, 닥치는 응급상황에 최선으로 다가가도록 마음 다잡아줬다. 어느날 새벽 문득 잠에서 깨어났을 때 내 의식은 정상이고 아프지도 열도 없었다. 또렷하게 세월 가는 소리가 들려왔다. 바로 세월기차 라는 것이구나! 이어서 번개생각 하나, 그래 정리할 때가 온 것이야. 이렇게 조짐을 보이는구나 ! 심각하다. 동고동락 그 질긴 욕심을 털어 버려야 하기때문이다.

 

베풀기도 나누기도 하는 주위 사람들을 본다. 그들도 세월 가는 소리를 들었을까. 앞서거니 뒤서거니 이제 서둘러 정리할 일만 남았다는 판단이다. 정리 후 과연 생의 끝자락에 설 때 의연할 수 있울까? 모든 걸 자식에게 넘겨주는 게 잘하는 처사일까. 쌀알 한 알갱이로 남는 자아는 의식있는 살아있음일까? 

 

서로 이해하고 사랑하는 나무로 서서 유익한 숲을 이루는 어머니 꿈* 하나 상기된다. 아낌없이 햇볕을 나누는 사람 나무, 선교의 나무이고 싶은. 함께 한 시간, 산새 소리 아름다웠던 추억들, 호흡 상쾌했고 누렸던 가슴 싱그러웠던 리트릿 순간들, 빛나서 이렇게 간직하고 있는데 말이다.


세월의 소리에 민감하게 반응케 하는 마음의 귀가 고맙다. 누구도 대신 해 줄 수 없는 자기 몫이라는 절대고독 깨달음은 속사람의 귀한 체험이었다. 2018년 3월 2일 금요일은 계속 비오는 밤이었고 고즈녁해서 음악을 데리고 빠져들었다. 참 좋았다. 정원이 함초롬이 젖었으니 내일 새벽에는 자동 스프링클러 스위치를 꺼줘야겠다.

 

3월은 가방 메고 학교에 가서 자연의 이치를 배운적 없다. 아름답게 꽃 피우는 봄 3월은 진즉에 훤히 다 알고있지 않는가. 내일은 내일의 태양이 뜨고 3월답게 움도 싹도 틔울 것을!

 

*장학재단


윗 작품/ 태영박사 봄소식
제주살던 친구 동연의 정원 꽃 작품-

page test 01.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34 길이 아니거든 가지마라 / 김영교 kimyoungkyo 2018.08.08 80
633 이 아침에 - 내 시가 찬양곡이 되어 / 김영교 kimyoungkyo 2018.07.26 107
632 수필 창작 - 스마트 바보 [3] 김영교 2018.07.11 115
631 맹물의 길 / 김영교 [1] 김영교 2018.06.11 77
630 밥사는 목사님 - 이 아침에 -중앙일보 [7] 김영교 2018.05.26 75
629 혼자 살아서 독거인 [9] 김영교 2018.04.10 112
628 기, 당신을 만나고 그리고 [11] 김영교 2018.04.05 112
627 돌을 보면 / 김영교 [8] 김영교 2018.03.31 105
626 보쌈김치의 창문 [3] 김영교 2018.03.21 61
625 고향 마음과 석송령 / 김영교 [12] 김영교 2018.03.10 77
» 3월의 단상(斷想) / 김영교 [8] 김영교 2018.03.08 102
623 시 창작 - 바람 부는 날 / 김영교 3-2-2018 [13] 김영교 2018.03.02 71
622 흙수저와 차 쿵 / 김영교 [6] file 김영교 2018.02.26 68
621 중앙일보 - 나를 갉아먹는 미움의 감정 / 김영교 [12] 김영교 2018.02.24 78
620 안으로 나를 밀어넣고 - 김영교 [13] 김영교 2018.02.15 122
619 수필 - 이름 꽃 / 김영교 [17] 김영교 2018.02.08 142
618 시 창작 - 내가 아는 그이 / 김영교 [11] 김영교 2018.01.28 109
617 수필 창작 - '생일'을 입고 그는 갔는가 - 김영교 [6] 김영교 2018.01.27 66
616 수필 창작 - 문 밖에서 문 안에서 / 김영교 [12] 김영교 2018.01.08 131
615 수필 창작 -낯선 그 해의 방문객 / 김영교 [3] 김영교 2018.01.01 107

회원:
1
새 글:
0
등록일:
2015.03.19

오늘:
75
어제:
270
전체:
237,6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