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을 보면 / 김영교

2018.03.31 01:30

김영교 조회 수:126

266D924159083E9E1004CB파키스탄 kalash Valley에서 보내온 동창 일선 작품 3/23/2018

Anguillara, í¸ì ë¸ë¼ ì¹ì ë¸, ë¡ë§, ë¼ì¹ì¤, ì´í리ì


돌을 보면 / 김영교


시우회 석수길시인의 사랑은 

돌, 꿈도 돌꿈을 꾼다

돌 수집 평생

돌 전시 수 차례

돌 시를 모아 시집도 출판했다


요세미티 폭포 저 아랫 마을

개울물속을 첨벙대며 골라 줍는 보석들

야영 하는밤 교교한 달빛이

어슬렁 곰을 불러냈다 

우리가 식량을 지킬 때 석시인은 돌을 간수했다, 자식들이 었다

곰이 얼마나 배가 고프면 돌을 먹을까마는


그 큰집 가득 그 돌 자식들 배웅받으며

하늘 돌 따러 그는 홀로 길 떠났다


이제 하늘 강을 만나 어떤 돌을 주을까

은하수 물속을 헤집고 체석하는 석수길 시인

웃는 듯


지구 저편 파키스탄에서 동창이 보내온 이 사진 한장

돌시인 모습 겹친다

개울물 소리는 돌시인의 돌사랑 이야기

귀가 된 내 몸 몽땅 가져간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45 이 아침에 - 집밥과 흙수저 / 중앙일보 6월1일 2019 김영교 2019.06.02 19
644 수필창작 - 자국 / 김영교 김영교 2019.05.28 10
643 시 창작 - 시의 길 / 김영교 김영교 2019.05.26 11
642 시 창작 - 고향 / 김영교 [1] 김영교 2019.05.23 33
641 시 창작 - 바람 불어 / 김영교 4-24-2019 김영교 2019.05.22 20
640 수필 창작 - 겨울 표정 / 김영교 4-5-2019 김영교 2019.04.05 30
639 '이 아침에 ' 엔젤이 남긴 빈 자리 - 이 아침에 - 중앙일보 김영교 2019.03.15 20
638 시 창작 - 흔들 의자 / 김영교 [2] 김영교 2019.03.12 58
637 시 창작 - 엔젤 (Angel), 내 사랑아 2/12/2019 김영교 2019.02.19 40
636 시 창작 - 어쩜 그래서 / 김영교 [4] 김영교 2019.02.19 59
635 시 창작 - 꽃밭, 할리우드 볼 / 김영교 김영교 2018.09.06 55
634 수필창작 - 길이 아니거든 가지마라 / 김영교 kimyoungkyo 2018.08.08 286
633 이 아침에 - 내 시가 찬양곡이 되어 / 김영교 kimyoungkyo 2018.07.26 135
632 수필 창작 - 스마트 바보 [3] 김영교 2018.07.11 141
631 수필창작 - 맹물의 길 / 김영교 [2] 김영교 2018.06.11 95
630 밥사는 목사님 - 이 아침에 -중앙일보 [7] 김영교 2018.05.26 221
629 혼자 살아서 독거인 [9] 김영교 2018.04.10 131
628 기, 당신을 만나고 그리고 [11] 김영교 2018.04.05 131
» 돌을 보면 / 김영교 [8] 김영교 2018.03.31 126
626 보쌈김치의 창문 [3] 김영교 2018.03.21 77

회원:
1
새 글:
0
등록일:
2015.03.19

오늘:
2,377
어제:
266
전체:
312,5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