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기호 동창 작품 12-1-2019  -21.jpg 과천 대공원 동창 이태영 작품 9/29/2019

[꾸미기][꾸미기]IMG_4809.JPG

이 아침에 <한 얼굴의 두 미소김영교


[꾸미기][꾸미기]IMG_4756.JPG

9/29/2019 과천 대공원 동창 이태영 작품


이 아침에 <한 얼굴의 두 미소김영교


 여러 해 전이다밝은 세상은 나를 그냥 두지 않았다바삐 움직이게 해 쉼을 앗아갔다잎만 무성한 삶이었다삶의 밤바다에서 드디어 난파되었다암이었다여러 날이 겹쳐 지나면서 몸은 피폐 되어갔다바람이 불었다괘도수정이 생명쪽으로 불가피했던 시절독대의 분위기를 심화시켜 의미 있는 다가감은 기회였다나만의 몫이었다.


  캄캄한 밤이면 동거하는 고통이 영락없이 잠을 깨워 혼자 날을 밝힌 때가 많았다내가 만난 여러 밤은 깊숙한 적요 그 한가운데 존재하고 있어 고맙게도 별도의  편안함을 체험하게 해 주었다밤을 사랑하게 되면서 눈이 떠졌다어두움 한복판에는 정작 어두움은 비어있었다점점 눈은 어두움에 익숙해지고 어두움 안에서는 어두움 한 색깔밖에 없기 때문에 마음이 가서 닿는 곳이 이미 하늘이었다.

  

어두움에는 껴안음이 있어 좋다쌓인 긴장을 벗겨주면서 편안한 포대기가 되기도 한다또 어두움에는 평등함이 있어 모든 존재의 높이깊이넓이의 차이를 넘어 어두움 하나로 묶어 공평하게도 해 준다우주의 광활한 품속 하나에 평등하게 안기게 해줘서 무척 느긋해지곤 했다이럴 때 눈을 감는 행위는 가시의 세계 반대편 어두움으로 직행이다거기에도 범할 수 없는 편안함이 있다어두움이 빛의 실체를 가장 확실하게 나타내 주는 배경이 되는 것그것을 인정하고부터 그 가치를 사랑하게 되었다생명 메카니즘이었다하루가 밤과 낮인생은 생과 멸의 두 바퀴라면 같은 분량과 같은 길이잠자는 밤과 활동하는 낮전체를 껴안고 보면 온통 소중하고 아름다운 그리고 고마운 것들로 넘실댄다는 인식이었다.

 

 그늘은 어두움 쪽에 속하지만 광명한 세계가 있음을 전제로 하지 않는가진땀이 나 괴로울 정도로 인생의 날씨가 몹시 더울 때 체온은 방향제시를 해 그늘로 가도록 한다어머니의 각막이식시력 장애를 옆에서 목격했을 때 분명 어두움이었다눈이란 인식의 창을 통하여 빛으로 나아갈 수 있는 통로에의 상실바로 절대 불편이었다신앙심으로 잘 감내그 장한 모습이 기억에 남아있다문득 어두움은 감사 콩’ 같다란 생각이 든다어두운 곳에서 물을 주면 <콩나물>이 되고 햇빛을 쏘여주면 <콩 나무>가 되듯이 이래도 감사저래도 감사둘 다 생명이기에 소중한 존재가치가 있다콩이 콩나물이나 콩나무가 되었다고 뽐내지 않고 기죽지도 않는다감사의 척도는 주어진 생명 안에서 최선을 다하고 제 몫을 최선으로 여기는 것콩은 스승이었다.

 

 앞서가는 요즈음 같은 스피드 세상스마트 정보망 시대에 나는 밍그적거리는 어두운 사람이 다병도 어두움도 삶이다꼭 일어나야 하는 이유꼭 일어날 수밖에 없는 관계나 필요에 의해 존재하는 것이라고 여기게 됐다환하고 밝은 대낮은 캄캄하고 추운 밤이 있을 때만 상대적으로 돋보이는 이치를 이제는 국외자의 눈으로 바라본다쉼이 있는 어두운 밤은 역동적인 밝은 낮의 다른 얼굴이다미소 짓는 때가 다를 뿐이다춥고 어두운 밤을 지나온 과일의 단맛을 나는 고맙게 여긴다나의 겨울밤은 지나가고 있다.


10/1/2019. 월 중앙일보 < 이 아침에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65 수필 창작 - 의식의 흐름을 따라 / 김영교 4-17-2020 김영교 2020.04.17 21
664 수필 창작 - 여자들은 어디다 두지요? 4-16-2020 김영교 2020.04.16 18
663 시 창작 - 숨이 차고 힘들 때 4-12-2020 [2] 김영교 2020.04.12 22
662 수필 창작 - 거리두기 병문안 /김영교 4-12-2020 김영교 2020.04.05 13
661 시 창작 4월이 좋다 / 김영교 4-3-2020 [2] 김영교 2020.04.04 23
660 이 아침에- 음악으로 코로나 스트레스 넘는다 / 중앙일보 3-18-2020 [2] 김영교 2020.03.20 14
659 수필 창작 - 고바우가 그리울 때 / 김영교 김영교 2020.03.17 17
658 시 창작 그 겨울을 건너 / 3-15-2020 [4] 김영교 2020.03.15 46
657 시 창작 손잡이 - 김영교 [3] 김영교 2020.03.11 26
656 수필 장작 파격의 멋 3-8-2020 김영교 2020.03.08 14
655 수필 창작 신기한 꽃 김영교 2020.03.07 19
654 수필 창작 화요일은 루시아와 김영교 2020.03.04 10
653 시 창작 아침 김영교 [4] 김영교 2020.02.27 36
652 수필창작 불씨를 지피는 세모의 꿈 - 이 아침에 [2] 김영교 2019.12.25 55
651 시 창작 감식초 - 김영교 김영교 2019.12.06 34
650 시 창작 하늘 보자기 김영교 김영교 2019.11.03 30
649 미운사람들을 위한 기도 / 이 아침에 중앙일보 10-18-2019 [2] 김영교 2019.10.21 63
648 시 창작- 단풍 - 김영교 김영교 2019.10.09 104
» 수필 창작- 한 얼굴의 두 미소 - 중앙일보 이 아침에 김영교 김영교 2019.10.01 29
646 수필 창작 - 아듀! 마이 디어 바이올린 - 중앙일보 김영교 2019.09.23 15

회원:
1
새 글:
0
등록일:
2015.03.19

오늘:
88
어제:
264
전체:
414,4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