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규복의 문학서재






오늘:
0
어제:
0
전체:
3,028

이달의 작가

'금문교'에 와서

2020.12.30 01:35

안규복 조회 수:17

'금문교'에 와서

   


문득 물이 길이었음을 '금문'에서 보았네

흘러와 낯선 벼랑에 부딪혀 무너지고

무너져 자유가 되어 다시 일어나 가는 파도를

 

푸른 서슬 길을 따라 바다로 간 사람들

파도 첩첩 첨병을 넘는 싱싱한 갈기였네

죽음과 날개의 고리 바꿔 묶은 철탑 한 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금문교'에 와서 안규복 2020.12.30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