꿀벌의 설교

2018.07.05 15:52

성민희 조회 수:5

수영장에 꿀벌 한마리가 빠졌다. 
허우적거리는 녀석을 신발에 담아 건져올려 주었다. 
밖으로 내어주면 탈탈 몸을 털고 날아갈 줄 알았는데 웬걸 옆걸음으로 비실비실이다. 
앞으로 똑바로 걸어가기만 하면 풀밭인데 도로 풀장 쪽으로 기어간다. 혹시 자살하려는 것을 내가 건진건가? 
손으로 만지기는 징그럽고 그렇다고 모른척 집안으로 들어가 버리기엔 가엾고. 
할수없이 신발로 툭 쳐서 바깥으로 밀어내었다. 
그 여린 몸이 부서질 것 같아 여간 조심스러운 게 아니다. 그런데 이 녀석. 내 마음도 모르고 한바퀴 뒹굴고는 몸의 균형을 잡더니 또 풀장쪽으로 기어간다. 아이구. 이 바보. 또 살짝 밀었다. 시멘트 바닥에서 또 한바퀴를 구른다. 내 신발이 녀석에겐 집채만큼 클텐데. 받힌 곳이 얼마나 아플까. 타박상이라도 입지 않았을까. 걱정은 되지만 물 속에 도로 빠지게 둘 수는 없는 일. 아무리 힘든 시련일지라도 죽는 거보다는 나으리라.
혹독한 몇 번의 뒤집힘 후 드디어 풀밭 쪽으로 고개를 세우고 걸어간다. 휴우. 내 마음이 편안해졌다. 어기적어기적 기어가는 녀석이 대견스럽다. 
우리를 바라보시는 하나님의 마음이 이럴까. 
꿀벌 한마리가 영력이 센 어느 목사님보다 더 깊은 설교를 했다.


36651071_1770855449661444_7320522755303014400_n.jpg


36712440_1770855432994779_74919803193655296_n.jpg


36790332_1770855439661445_6169703504043573248_n.jpg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꿀벌의 설교 file 성민희 2018.07.05 5
173 고마운 경찰 아가씨 성민희 2018.04.25 6
172 산불과 비자금 성민희 2017.10.30 73
171 [The New York Times] 올 한 해 행복하고 싶다면 ‘작게 생각하라’ 성민희 2017.01.03 44
170 새해 아침에 [1] 성민희 2017.01.01 34
169 나주집에서의 만남 / 정한용 성민희 2013.03.23 186
168 민희님의 방문 참 반가웠습니다. 박봉진 2011.01.09 274
167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성민희 2011.01.07 227
166 聖誕과 新年을 祝福~!!! 이기윤 2010.12.24 219
165 참으로 감격적인...... 할렐루야 공연 성민희 2010.12.03 246
164 HAPPY THANKSGIVING kimheejooh 2010.11.25 227
163 크신 축복을... 깊은 바다 2010.12.16 223
162 스승님에게 천강 2010.10.28 251
161 더해지는 생각의 깊이 오연희 2010.09.14 313
160 인간의 수명 / 퍼온 글 성민희 2010.08.28 239
159 사랑 보미 2010.06.10 303
158 존경하는 선생님께.... 종처리..... 2010.05.13 290
157 보고싶은 선생님 종처리..... 2010.01.20 283
156 마음씨 햇솜같은 이웃님께 감사드리며 잔물결 2009.12.10 407
155 멋있는 사람들 / 김태길 성민희 2009.12.07 2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