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해의 문학서재




오늘:
1
어제:
114
전체:
64,157


선물

2017.08.17 23:50

김영교 조회 수:112

지필묵선생님:


반가웠습니다. 그리고 고마웠습니다.

먼저 와서 하는 인사 웃음 표정 

그 위에 번득이는 날카로운 예지의 눈빛을 보았습니다.

그래서 그런 글이 나오나 싶었습니다.


선물: 어깨덥게


살이 없는 나는 저 체온이다. 

늘 추위를 탄다. 

옷을 껴입는다.

표시가 안난다.

 

등이 시리지 않을 것이다, 올 겨울은

기분이 좋다.

나이든 탓인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선물 [1] 김영교 2017.08.17 112
3 진즉에 오실 분이 이제 김영교 2017.04.17 267
2 축하드립니다 [1] 서경 2017.04.10 359
1 문학서재 개설을 축하드립니다!!^^ file 오연희 2017.04.10 2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