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마(靑馬)

2017.04.17 12:30

김수영 조회 수:18


청마(靑馬)

                                                 

   하나님은 각양각색의 동물과 식물들을 아름답게 빚으셨다. 동물 가운데 말과 개를 특히 좋아한다. 올해는 청마의 해를 맞이하여 말을 곰곰이 생각해 보게 되었다. 말을 보고 있노라면 그 외모에 압도당하고 만다. 큰 키에 쭉 뻗은 미끈한 다리와 털이 많은 긴 꼬리 큰 눈과 잘생긴 머리통과 몸통 어디 하나 나무랄 데가 없는 외모다. 금상첨화로 달리는 모습은 일품이다. 어떤 동물과도 비교가 안 되는 늠름함과 의연함이 나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창조주 하나님이 어쩌면 그렇게도 완벽한 동물을 만드셨나 생각하면 감탄사가 저절로 나온다.

    말은 동물 가운데 개와 함께 지능지수가 매우 높다. 훈련을 잘 받은 말은 조련사 아니면 주인이 하라는 데로 따라 한다. 우리 집 동네에 말 훈련소가 있어서 많은 사람이 와서 말타기를 배운다. 나는 손녀들을 데리고 이곳에 여러 번 가 보았다. 큰 손녀가 말을 타고 싶다고 해서 등록을 하고 말타기를 배웠다. 말은 정말 영특한 동물이란 것을 알고

있었지만, 손녀 말타기를 통해 다시 한번 더 확인할 수 있었다.

    길들이지 않는 야생마는 사나워 사람의 말을 잘 안 듣는다. 조련사의 힘든 훈련을 통해 준마가 되던지 명마가 된다. 말은 영화에도 자주 나온다. 특히 서부영화에 많이 등장하는데 서부의 넓은 평원을 종횡무진 달리면서 백인을 등에 태우고 인디언과 싸우는 장면은 말이 아니면 그렇게 큰 감동을 줄 수 있을까 생각해 본다. 특히 영화 ‘벤 허’에서 주연을 맡은 찰턴 헤스턴의 라이벌과의 마차경주는 이 영화의 클라이맥스이며 백미라고 할 수 있다. 멋지게 달리는 한 쌍의 명마가 아니었다면 찰턴 헤스턴이 마차 경주에서 승리할 수 있었을까. 찰턴 헤스톤이 그의 명연기를 인정받아 아카데미 주연상을 탈 수 있었던 것도 말의 공로가 컸기 때문이라고 생각된다.

    말을 탄다고 늘 좋은 일만 있는 것이 아니다. 영화 ‘슈퍼맨’의 주연을 맡았던 배우 크리스토퍼 리브는 경마 경주대회에서 말에서 떨어져 목뼈를 다쳐 목 아래 전신이 마비되어 재활을 열심히 했지만 결국 목숨을 잃고 말았다. 옆에서 열심히 간호하며 재활을 도왔던 부인마저 목숨을 잃은 비극은 우리를 참 슬프게 만들었다. 승마할 때는 늘 경계심을 갖고 말에서 떨어지지 않도록 조심해야 할 것이다.

    옛날 교통수단이 별로 없었을 때 말은 유일무이한 교통수단이기도 했다. 말을 타고 쏜살같이 목적지에 도착할 수 있었고 적과 싸울 때도 활과 창을 들고 말을 타고 달리는 것을 볼 수 있었다.

    올해는 갑오년 말띠의 해다. 그것도 청마의 해다. 백마 흑마 갈색마는 늘 보아 왔지만 단 한 번도 청마를 본 적이 없다. 청마는 푸른 말이란 뜻으로 ‘푸르다.’라는 것은 봄을 말한다. 사람으로 보면 청년기다. 생동감과 역동성을 지닌 청마는 하늘로부터 받은 기운을 사람들에게 전파해서 인류사에 큰 공헌을 했다고 한다.

    나는 띠에 대해서 잘 모른다. 부모님께서 자녀가 태어날 때 무슨 띠로 태어났는지 알려 주셔서 나는 알게 되었다, 미국에는 띠란 것이 없다. 청교도 신앙을 가진 선조가 영국에서 건너와 세운 나라라 하나님 잘 믿으면 복 받고 잘 산다고 생각한다. 나도 띠라는 것은 미신이라고 생각했다. 말띠로 태어난 여자는 팔자가 사납다고 어릴 때부터 들어왔다. 특히 청마로 태어난 여자는 더 팔자가 사납다고 한다. 하지만 말띠로 태어난 여자들이 내 주위에 있지만 아무 탈 없이 평생 잘 살아가고 있는 것 보면 띠와 사람 팔자와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나는 생각하게 되었다.

    나도 기독교인이라 띠에 대한 해석을 믿지 않았다. 이상하게도 띠를 가지고 그 사람의 성격을 말하고 팔자를 얘기하는 데 어떤 때는 맞을 때가 있어서 놀라곤 했다. 그래서 얻은 결론은 ‘띠는 미신이 아니고 통계학적으로 얻은 확률이다.’라고 믿게 되었다. 작년에 돌아가신 큰 오라버니가 말띠였다. 정말 말처럼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활동가였다. 성격도 말처럼 활달하시고 팔십 일세에 돌아가셨지만, 도량이 넓으시고 통이 컸다.

    여하튼 올해는 청마의 해를 맞아 우리 모두에게 복되고 도약하는 한 해가 되기를 간절히 소원해 본다. 청마는 천마(天馬)라고 했듯이 우리가 모두 하늘을 나는 청마처럼 끝없는 꿈을 펼치는 귀한 한 해가 되기를 기원해 본다./한국 산문

 

댓글 3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8 등 굽은 어머니 file 김수영 2017.05.01 3
» 청마(靑馬) [3] 김수영 2017.04.17 18
266 Mystery of King Tutankhamun 김수영 2017.03.30 15
265 송년회에서 웃지못할 헤푸닝 [3] file 김수영 2017.03.30 23
264 무법자의 침입 file 김수영 2017.03.29 13
263 매미의 통곡 [3] 김수영 2017.03.29 48
262 알라딘의 요술 램프처럼 김수영 2017.03.28 8
261 비목이 된 수선화 김수영 2017.03.21 8
260 Lady de Winter (from 'The Three Musketeers' by Alexandre Dumas) 김수영 2017.03.21 8
259 Pocahontas [4] 김수영 2017.03.20 24
258 어느 노 교수의 판안대소 [2] 김수영 2017.03.14 13
257 30년 안 탔던 버스, 전철을 타다 [2] 김수영 2017.02.20 9
256 쓰러진 무궁화 나무를 가슴에 심으며 김수영 2017.02.19 5
255 겨울 강 [3] file 김수영 2017.02.14 25
254 겨울비 file 김수영 2017.02.14 11
253 타호 호수에 내라는 겨울 황혼 [3] file 김수영 2017.01.05 26
252 정유년 새해 아침에 [4] file 김수영 2017.01.02 42
251 Christmas Spirits 김수영 2016.12.12 10
250 홍시 김수영 2016.12.02 25
249 건망증 에피소드 file 김수영 2016.11.30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