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절夭折의 특권 - 2017 12 11

2018.03.18 04:06

김영교 조회 수:45

 일본 우지에 새로 선 윤동주 시비                                        2017  12  11          

 

  

요절夭折의 특권 

 

"시인에게는 '요절夭折의 특권'이라 하는 것이 있어 젊음이나 순결함을 그대로 동결한 것 같은 그 맑음이 후세의 독자까지도 매혹시키지 않을 수 없고, 언제나 수선화 같은 향을 풍긴다"  일본시인 이바라기 노리코茨木のりこ 가 한 말이다.

 

요절한 윤동주의 세번째 시비가 일본 우지宇治에 이번 10월에 세워졌다. 

우지는 교토에서 전차로 한 30분 거리인데 늘어선 산자락에 우지강이 길게 흐르는

아름다운 곳이다. 일본 최초의 소설인 '겐지모노가타리'가 거기에서 쓰여져 동상이 강가에 있고 일본동전 10엔짜리에 새겨진 세계문화유산 '뵤도잉平等院'이 있으며 커피보다 차문화인 일본에 우지차로 유명한 곳이다.

 

그 긴 강의 몇개 다리 중 하나인 아마가세 구름다리엔 사연이 있다. 서울의 연희전문을 졸업한 윤동주는 1942년 3월, 도쿄의 릿쿄立敎 대 문학부에 들어가 다섯달을 다닌 후 같은 해 가을, 교토의 동지사 대학으로 편입을 한다. 재학 시절 교우들과 우지로 소풍을 갔고 우지강 아마가세 다리에서 그의 마지막 사진을 남기게 된다.

 

십여 년이 걸려 우지 그 다리에서 걸어 십분 거리에 또 하나의 윤동주 시비가 그렇게 세워졌다. 거기엔 '시인 윤동주의 기억과 화해의 비碑'라는 글이 새겨져 있고 그의 시 '새로운 길'이 한일 양국어로 쓰여져 있다.

 

75년 전 25살의 청년 윤동주가 섰던 바로 그 자리에 나의 발자욱을 포개고 서서 물과 산과 그가 바라 본 하늘을 보니 진한 감회가 서린다.

어둡고 적막한 생활 속에서 인간의 삶과 고뇌를 생각하며 '육첩방을 나가면 남의 나라' 라고 읊었던, 잃어버린 조국에 가슴 아파하며 그 마음을 절제된 시로 묘사한 윤동주. 동결된 그의 한없이 순결하고 순수한 영혼을 떠올려 본다.

 

뵤도잉平等院, 우지의 대사찰과 뮤지엄에서 고대 백제의 냄새를 물씬 맡고는 5시면 어둑해지는 밤길을 달려 다시 교토 시내의 윤동주가 살던 하숙터에 세워진 시비 앞에 선다. 지난 해까지 동지사에서 하루에도 몇 번을 바라보던 시비에 새겨진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의 서시 '하늘을 우러러'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점 부끄러움이 없기를 ~ 이 새겨져 있다.

 

치안유지법 위반으로 교토의 시모가모 경찰서로 잡혀 가기 전, 동지사대에 한학기를 다니며 머물던 하숙집은 교토 조형미술대학의 설립자가 재일교포로 그 하숙집터 일대를 사서 교사로 짓고는 그 앞에 반듯하게 시비를 세웠다. 동지사에서 가까운 거리임에도 나는 귀국 후 재방문을 해서야 처음으로 그걸 보게 된다.

내가 사는 서울 동네 가까이의 윤동주 하숙집을 떠올렸다. 거기에 현판은 있으나 집주인 아들이 그 앞에서 군밤을 구어 팔고 있었다. 

 

올 해는 윤동주 시인 탄생 백주년으로 나도 이렇게 그의 시비 세개를 하루에 보게 되었다. 교토 윤동주 기념회의 박희균회장이 친절히 안내하고 많은 자료를 보여준 덕분이다. 그의 윤동주 사랑과 열정은 대단했다.

 

특히 한국에서 덕혜옹주의 영화가 있을 무렵 알게 된 일본 작가 '타고 키치로' 선생은 덕혜옹주가 일본에 있을 때에 지은 단가시를 발견하여 그 영화를 만드는데에도 기여했지만 NHK TV, PD로 있을 때 여러 해에 걸친 기획으로 윤동주 다큐를 만든 분이다. 동지사 대학에 그의 시비를 세우려 아무리 시도해도 어려운 것을 타고 선생이 다큐를 만들어 방영된 후 그 캠퍼스에 시비가 세워지고, 우지의 아마가세 다리에서 찍은 시인의 마지막 사진도 그가 발견하여 그 사진 한장의 인연으로 마침내 시인의 세번째 시비가 서게된 것이다. 그는 윤동주 백주년에 맞추어 짧은 생애의 전기집도 일본에서 냈다.

일본에 윤동주의 정신을 사랑하는 그런 분들로 교토지역에 시인의 시비가 세개나 선 것이다. 

 

겨우 27년 1개월의 삶 1917 12 30 - 1945 2 16

"요절의 특권이란 젊음과 순결을 고대로 동결하는 것"이라고 일본 시인이 말했다지만, 윤동주의 그 시대적 요절은 더욱 비참하다. 그러나 깊은 골짜기일수록 바로 곁에 더 높은 산이 우뚝 서있다는 말은 진리여서 75년 후 갈등의 양국 국민에게 그 순수한 영을 빛으로 발하고 있음을 본다. 

 

옥사한 후쿠오카 시는 여러 해 시비 세움을 거절하고 있으나 얼마 후 동경에는 다시 그의 네번째 시비가 선다고 한다.

 

요절한 그가 마땅히 누려야 할 특권이다.

 

 

           새로운 길 

                                  
         내를 건너 숲으로 
         고개를 넘어 마을로 

         어제도 가고 오늘도 갈 
         나의 길 새로운 길 

         문들레(민들레)가 피고 까치가 날고 
         아가씨가 지나고 바람이 일고 

         나의 길은 언제나 새로운 길 
         오늘도... 내일도 ...

         내를 건너 숲으로 
         고개를 넘어 마을로 


         1938년 5월 10일 지은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중 
 

 

 *후배 이승신의 <이승신로 쓰는 컬쳐에세이> 좋은 자료라서 김영교의 목로주점으로 모심. 

                         

 

윤동주 시비 - 교토 동지사대학 채플 바로 곁  2017 11 29 


연못에 비추인 세계문화유산 '뵤도잉' - 교토 근처의 우지  2017 11 28

 

GetAttachmentThumbnail?id=AQMkADAwATZiZm

우지에 세워진 윤동주 시비 곁의 단풍  - 우지강가  2017 11 28

 

GetAttachmentThumbnail?id=AQMkADAwATZiZm

윤동주 하숙집 - 서울 종로구 누상동  2017 11 2

 

동지사 대학 다니던 때의 윤동주 하숙집 앞 시비  - 교토 2017  11 2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요절夭折의 특권 - 2017 12 11 [2] 김영교 2018.03.18 45
1404 바람의기억 [3] 이상태 2017.12.28 31
1403 시 창작 - 김치에 대하여 / 김영교 김영교 2017.11.28 24
1402 시 창작 - 눈부신 이 아침 - 감사절 / 김영교 [2] 김영교 2017.11.23 33
1401 레몬 스라이스의 행복 / 김영교 김영교 2017.11.10 23
1400 쪽지 글 - 오랫만에 만난 '정' 김영교 2017.10.29 41
1399 창작 시 - 둥둥 북이 울린다 / 김영교 9/23/2017 [2] 김영교 2017.09.23 49
1398 정현종시인 -사물의 꿈 시집 1972 김영교 2017.09.09 56
1397 등은 그리움으로 운다 -작가 황미경에게- 김영교 2017.09.04 40
1396 성은 비요, 이름은 둘기 1 - 김영교 김영교 2017.07.30 31
1395 [인물 오디세이] 김영교 시인…병마의 고통 속에서 '시' 를 만나다 김영교 2017.05.04 34
1394 김영교 글 밭에서 [1] 지/필/묵 2017.04.17 80
1393 오랜만의 글 문안 [1] 홍인숙(Grace) 2017.04.15 49
1392 이승신의 컬쳐에세이 - 아도리브 アドリブ 김영교 2017.04.12 29
1391 이승신의 컬쳐에세이 - 호세 카레라스 김영교 2017.03.08 36
1390 저도 진짜 한국 사람 맞습니다! [1] 미미박 2017.01.25 42
1389 깃발을 흔들다!^^ [1] file 오연희 2017.01.20 69
1388 ‘梨大사태’를 보는 시각 [4] Chuck 2016.08.06 214
1387 김선생님,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3] 미미 2015.08.15 48
1386 반갑습니다! [2] 최영숙 2015.03.25 59

회원:
1
새 글:
0
등록일:
2015.03.19

오늘:
38
어제:
50
전체:
223,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