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랑스러운 학술원 회장오빠

                                                                        김수영

   나이가 들어갈수록 멀리 고국에 살고 계시는 오빠가 그립고 보고 싶을 때가 많다. 한국전쟁 아버지를 여의고 오빠가 동생들을 사랑하시고 보살펴 주셔서 고마움에 감사가 절로 나온다. 오빠께서는 동생들을 공부를 시켰지만 작은 오빠는 정신적 지주로서 동생들을 훈육하시는 일에 열심을 쏟으셨다. 훌륭한 스승이시며 나의 멘토가 되어 주신 분들이다. 오빠께서는 수년 전에 돌아가시고 이제 작은 오빠 분만 살아 계신다.

   만에 고국에 올여름 다녀왔다. 오빠께서 아직 살아계신다는 사실이 나에겐 벅찬 감격으로 다가온다. 올해에 한국나이로 85세시다. 올해 대한민국학술원 회장으로 당선이 되어 열심히 활동하고 계신다. 학술원 회원이 140명인데 돌아가신 분들이 계셔서 현제는 130 정도가 된다고 한다. 한국의 최고의 석학들이 회원들인데 자기 분야에서 명성을 날리고 업적을 남긴 분들을 엄선하여 뽑는다고 한다. 서울대 출신의 학자들이 80%이고 나머지 20% 대학 출신의 학자들이라고 한다. 역대 회장들의 프로필을 보면 모두가 서울대 출신의 학자들이고 공과 계통의 전문분야에 종사하는 학자들이었다고 한다.

   오빠는 고려대학교 출신이시다. 그리고 공과 계통의 전문분야의 학자가 아니고 문과 계통(경영학 전공) 전문분야의 학자이시다. 오빠께서 말씀하시기를 서울대 출신의 학자들이 모두 오빠에게 투표를 해주어서 90% 찬성투표로 당선이 되셨다고 설명을 주셨다. 고려대학교에서는 학교 설립 이후 최초로 고려대 출신의 학술원 회장이 탄생했다고 축하를 받았다고 오빠께서는 말씀하셨다. 회원으로 뽑히기도 하늘의 따기인데 130 명의 회원들 가운데 회장이 되셨다는 것은 여간 경사스러운 일이 아니며 가문의 영광이 아닐 없다.

   나는 오빠를 참으로 존경하고 사랑한다. 서울에 도착하자마자 오빠를 뵙고 인사를 드렸다. 올케언니가 몸이 불편해서 오빠 집에 체류 하게 됨을 못내 아쉬워하셨다. 민박집에 체류하는데 필요한 식료품을 압구정동 현대백화점 지하 슈퍼마켓에서 쇼핑을 주시겠다고 하셔서 함께 식사 마켓으로 내려갔다. 굽어 정한 허리로 카트를 이리저리 끌면서 먹고 싶은 골라 카트에 담으라고 하시면서 카트 가득히 식료품을 주셨다.  카트를 끄시는 오빠의 뒷모습을 바라보면서 가슴이 뭉클해 눈물이 돌았다. 동생을 사랑하시고 아끼는 마음에 맛있는 밑반찬이며 김치며 식료품을 잔뜩 사주시는 오빠의 정성과 사랑에 감복하고 말았다.

   학술원 회장으로서 우리나라 최고의 학자가 겸손한 자세로 카트를 손수 끄시면서 동생을 위해 시간과 돈을 쓰시는 배려에 어찌 마음이 짠하지 않겠는가.

 

   여행하느라 피곤하겠지만 좀 웃어 보라며 다음과 같은 빌 게이트와 스티브 잡스의 유모러스한 대화를 들려 주셨다.

 

Bill Gates:   "Hello, how is heaven Steve?

Steve Jobs:  "Great!  It has no wall or fence."

Bill Gates:   "Is that so?"

Steve Jobs:  "We don't need any window or gate. I am sorry Bill, I did not mean to offend you!"

Bill Gates:   "It is O. K, Steve! Recently, I heard a rumor."

Steve Jobs:  "What kind of rumor did you hear?"

Bill Gates:   "The rumor says that nobody is allowed to touch Apple and there is no Jobs in heaven!"

Steve Jobs:  "Oh yes. There is definitely no paid Jobs, as a result, there is no Bill in heaven. 

/201881일 중앙일보 이 아침에

댓글 0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자랑스러운 '학술원 회장' 오빠 김수영 2018.08.01 4
290 젓가락 김수영 2018.07.24 6
289 아름다운 식당 '요산재' 김수영 2018.07.24 2
288 머리카락 선물 김수영 2018.07.24 2
287 갑자기 경찰이 따라왔다 김수영 2018.05.02 7
286 이갑수 시인의 '신은 망했다' [1] 김수영 2018.03.22 15
285 북한의 특사, 김여정의 눈물 [2] 김수영 2018.03.19 24
284 백악관의 매그놀리아 트리 김수영 2018.02.17 10
283 잊을 수 없는 누명/중앙일보 '이 아침에' 김수영 2018.02.04 8
282 감동적인 홈스테이 경험/중앙일보 '이 아침에' 김수영 2017.12.26 6
281 성탄의 기쁨 김수영 2017.12.26 4
280 어디나 계시는 하나님/중앙일보 이 아침애 김수영 2017.12.13 18
279 감사하세/추수감사절에 김수영 2017.11.24 15
278 보우강에 흐르는 마릴린 먼로 김수영 2017.11.24 37
277 단풍에 어리는 얼굴 김수영 2017.11.15 17
276 애너하임 힐 산불을 보면서 김수영 2017.11.15 9
275 몸살을 앓고 있는 지구 김수영 2017.10.03 17
274 한밤중의 소동 김수영 2017.09.10 13
273 잘못과 흉보기 김수영 2017.09.10 17
272 어머니 무덤가에 핀 백목련 김수영 2017.08.10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