뛰어다니는 이름

2018.08.09 12:09

최연수 조회 수:7

뛰어다니는 이름

8ddcb046134220e1b8c9450af02b6d4f_2018081


풀밭이 킁킁거린다

한쪽 발을 든 채 영역을 하얗게 지린다

냄새의 반경을 따라가면
나도 바람, 너도 바람, 같은 울타리 속이 펄럭거려
한 겹 체면을 껴입으면
나도바람꽃, 너도바람꽃,
눈감아 주는 이름이 환한데

개, 좋아
기꺼이 야성을 찾아 신은 네 개의 발들

비루한 육체에 수없이 무릎을 꿇는
불가촉,
땀나도록 뛰어야만 밥을 찾는 계급인데
처음 눈 맞춘
항렬마저 벗어던진 개명인데

개의 심장을 달고
그늘과 바깥이 달라 뛰어다니는
개망초와 개별꽃

귀 접힌 풀밭이 뛴다

줄 풀린 동시에 묶이는 것이 불안한 공기가 사방으로 흩어진다


- 최연수, 시 '뛰어다니는 이름'


야생화의 이름을 살펴보면 참 기발하게 잘 지었다 싶은 이름도 있고,
함부로 붙여준 짠한 이름도 있습니다.
사람들은 촌스러운 이름을 개명하거나 신분을 세탁하기도 하는데
'개'를 붙여준 이름은 들판을 쏘다녀야 할 것 같은 느낌도 듭니다.
열심히 뛰어야만 밥을 얻는 신분 같습니다.
그래도 투정 없이 환한 들녘입니다.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4 더 좋더라 김학 2018.08.11 3
103 영등포 어머니들 김창영 2018.08.11 1
102 새로운 도전 전용창 2018.08.10 2
» 뛰어다니는 이름 최연수 2018.08.09 7
100 [김학 행복통장(67)] 김학 2018.08.08 2
99 자동차 운전 최은우 2018.08.08 2
98 백일홍 백승훈 2018.08.07 4
97 칠연계곡의 3박4일 변명옥 2018.08.06 1
96 낙엽아, 나는 너를 안단다 김창임 2018.08.06 4
95 마음이 있어도 못 보았네 정석곤 2018.08.06 4
94 교직생활에서 지우고 싶은 이야기 고안상 2018.08.05 3
93 밭 한 뙈기 소종숙 2018.08.05 3
92 친구가 좋아 김금례 2018.08.05 4
91 꼭, 그녀의 꿈이 이루어지기를 김창임 2018.08.04 4
90 우리 몸의 신비한 비밀 두루미 2018.08.04 3
89 울릉도 탐방기 신효선 2018.08.03 5
88 수필은 백인백색 [1] 전용창 2018.08.03 10
87 계곡이 좋다 신팔복 2018.08.02 1
86 아이들에게 눈길을 주는 혜안 이종희 2018.08.02 3
85 속담과 현실 박제철 2018.08.0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