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칸반도 여행기(1)

2018.09.08 15:45

고안상 조회 수:2

아드리아해의 보석, 두브로브니크 여행

-발칸반도 여행기()-

신아문예대학 수필창작 금요반 고안상

 

 

 

 ‘지구상의 낙원’이라 불리는 유네스코 지정 세계문화유산인 두브로브니크에 언젠가는 꼭 한 번 가봐야겠다고 마음을 먹고 있었다. 드디어 내가 소원하던 두브로브니크로의 여행길에 올랐다. 모스타르에서 네움을 거쳐 아드리아해변을 따라 달리던 버스는 이윽고 해질녘 목적지인 두브로브니크에 들어섰다.

 

 말로만 듣던 두브로브니크가 아름다운 모습으로 우리를 맞았다. 붉게 물든 하늘과 바다, 언덕위에 늘어선 붉은 기와를 머리에 인 하얀 집들, 또 바다 위를 가로지르는 다리가 한데 어우러져 한 폭의 멋진 풍경화를 연출하고 있었다. 그 모습은 보는 이로 하여금 감탄을 자아내게 했다. 그리고 어둠이 서서히 밀려오면서 여기저기에 수많은 불빛들은 별이 되어 반짝이며, 도시는 또 다른 모습을 잉태하고 있었다.

 

 마침내 우리가 묵게 될 호텔에 도착하여 여장을 풀었다. 저녁식사를 마친 뒤 아내와 오늘 하루의 삶을 되돌아보았다. 아내의 몸 상태가 좋지 않으니 즐거워야할 여행이 고난의 길을 수행하는 구도자처럼 느껴졌다. 그렇지만 묵묵히 고통의 시간들을 참고 견디는 아내가 대견하고 고마울 뿐이었다. 샤워를 하고 하루의 고단함을 풀기자 일찍 잠자리에 들었다.

 

 상쾌한 기분으로 아름다운 두브로브니크에서의 아침을 맞았다. 이름난 관광지라서인지 잠자리도 편안했고, 식사도 내 마음에 딱 들었다. 오늘 일정은 이곳 두브로브니크에서 모두 이루어진다고 한다. 아내의 몸이 불편하여 휠체어를 부탁했더니 다행히도 구할 수 있었다. 두브로브니크성 안으로 입장하려고 성문입구로 갔다. 현지 가이드가  휠체어를 가져왔다. 그동안 힘들어하던 아내의 얼굴이 밝아졌고, 내 마음도 한결 가벼워졌다. 휠체어에 앉은 아내와 함께 성문 필레의 문으로 들어갔다.  

 

 성 안에 들어서자 플라차 대로가 시작되는 바로 오른쪽에 돔 모양의 지붕아래 16각형의 면에 각기 다른 사람의 얼굴과 동물형상이 새겨져있고, 그 아래에 있는 수도꼭지에서 물이 흘러나오는 오노플리오스 분수가 우리를 반겨주었다. 비가 잘 내리지 않는 두브로브니크에서는 항상 물이 부족했고 그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1438년 스르지산에서 물을 끌어내려, 만든 거창한 수도 시설의 일부가 바로 이 분수다. 분수를 만든 이탈리아 나폴리 출신 건축가인 ‘오노프리오’의 이름을 따서 오노프리오스 분수라 불리게 되었고, 현재까지도 식수로 사용하고 있단다. 처음엔 르네상스 양식의 화려한 모습을 하고 있었지만 대지진 이후 복구하여 지금의 모습으로 바뀌었다고 한다.

 

 

 플라차 대로는 스투라둔 거리라고도 하는데, 13세기에 만들어진 대로지만 그 전에는 바닷물이 흐르는 운하였으며, 돌을 사용하여 포장길을 만든 것은 1468년이었다. 17세기 중반 대지진 뒤 다시 복구하면서 지금처럼 반짝이는 대리석 바닥을 깔았다. 대로를 사이에 두고 기념품 가게, 카페, 상점들이 늘어서 있고 구 시가지에서 가장 많은 사람들로 붐비고 있었다. 대로가 끝나는 부분에는 루자 광장이 있고, 왼편에는 스폰자 궁이, 오른편에 두브로브니크의 수호성인인 성 블라이세를 기념하는 성당이 있었다.

 

 블라이세는 아르메니아에서 온 성직자로, 10세기 베네치아의 큰 선박이 이곳을 정탐하러 온 것을 알아차린 뒤에, 성 스테판 대성당 신부에게 알려 도시를 안전하게 지킬 수 있었다고 한다. 블라이세는 12세기 이 도시의 수호성인이 되었으며, 그를 기념하는 성당을 세워 오늘에 이르고 있다고 한다. 성 블라이세 성당을 구경한 뒤에, 오른편으로 방향을 돌려 걸어가자 왼쪽으로 렉터 궁전이 나왔다. 바로 그 옆에는 두브로브니크박물관이 있고, 조금 더 걸어가니 두브로브니크성당이 나왔다.

 

 성당을 둘러보고 되돌아 나오면서 렉터 궁전 맞은편 쪽 길로 방향을 바꾸어 걸어가니 군둘리체바 폴야나 광장이 나왔다. 이 지역 사람들이 생산한 농산물이나 가공품들을 파는 야시장으로 마침 우리가 그곳을 찾았을 때 막 노천 시장이 열리고 있었다. 나는 아내와 아이들에게 줄 작은 선물로 허브향이 나오는 상품을 구샀다. 그리고 주변을 둘러보니 여러 가지 다양한 채소와 과일 등 농산물들과 가공품들을 진열해 놓고 손님을 기다리고 있었다. 이곳에는 물건을 사려는 많은 지역주민들과 관광객들로 붐볐다. 나는 아내와 함께 시장을 나와 루자광장이 있는 방향으로 발길을 옮겼다. 길을 걷다가 길옆 옷가게에서 귀엽게 생긴 어린이옷을 발견하고, 손녀 나윤에게 선물로 줄 원피스를 구입하였다.

 

 나는 아내와 함께 13세기 두브로브니크의 시민이 되어, 성안을 돌아보고 구경하면서 쇼핑도 할 수 있어서 참으로 흐뭇하고 즐거웠다. 어쩌면 ‘이곳 주민들이 우리를 보고 질투라도 하지 않을까?’라는 생각까지도 해보았다. 세계인들이 가장 구경하고 싶어 하는 두브로브니크성안을 이렇게 아내와 함께 한가하게 이야기를 나누며 관광할 수 있다니, 정말로 가슴 뿌듯하고 행복한 시간이었다. 아마도 우리부부는 오랫동안 이곳에서의 여행을 잊지 못할 것이다. 그리고 ‘두브로브니크에서의 다음 여정은 어떤 보석으로 반짝거릴까?’하는 생각이 내 마음을 더욱 설레게 한다.

                                                  (2017.  07.  29.)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0 꽃무릇 백승훈 2018.09.11 4
179 제14회 원종린 수필문학상 시상식 권예지 2018.09.11 5
178 제14회 원종린수필문학상 시상식에 다녀와서 [1] 전용창 2018.09.09 11
177 장인 장모님을 그리워하며 박용덕 2018.09.08 1
» 발칸반도 여행기(1) 고안상 2018.09.08 2
175 서울 나들이 이진숙 2018.09.08 0
174 소중한 만남 전용창 2018.09.07 3
173 내 삶의 마지막 페이지에 남기고 싶은 글 전상례 2018.09.07 1
172 동생의 선물 전성례 2018.09.07 1
171 우리 동네 안골 풍경 김학 2018.09.05 3
170 예초기 이발사 전용창 2018.09.05 1
169 내일을 그리는 손 김성은 2018.09.04 3
168 효자 태풍, 솔릭 임두환 2018.09.04 1
167 참새가 본 세상 전용창 2018.09.03 1
166 어떤 가족사진 최정순 2018.09.03 3
165 우리 동네 이야기 김학 2018.09.02 4
164 사라진 인류 7대 보물 두루미 2018.09.02 2
163 인자무적 전용창 2018.08.31 1
162 비오는 날의 부침개 신효선 2018.08.31 2
161 철새 나인구 2018.08.3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