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어

2018.09.13 14:12

최연수 조회 수:1

캐리어

8ddcb046134220e1b8c9450af02b6d4f_2018091


여권사진처럼 긴장한 계단을 내려서면 방지턱,
우측, 또 우측, 같은 방향으로만 감정이 닳고
색다른 언어를 환전해도 타일 닮은 규칙은 고리타분하다

소리들이 삐걱거리는 건
내일이 삐걱거리는 것, 내 일이 삐걱거리는 것
입구 좁은 금기를 지난 안도는 표정 다른 눈빛부터 살핀다

쉽게 옮겨가지 못하는 길은 이가 뻑뻑해
마흔을 꺼내 신은 손잡이가 기울기를 잊고,
해지고 구멍 난 골목은 시차가 달라 조금은 데었고
침몰하고 타버린 어제 이후에도 어제를 느낄 수 있다면,

한 달 분이 무거워,
남겨두었던 청바지 무릎을 빌려와도 멀게만 느껴지는 시간들
꽃을 가꾸는 사람처럼 쪼그려 앉아 뒤지는 날씨엔
빨간 이국의 태양만 들어있다

배웅이라는 말을 기억해?

엽서 속에 있으면서 엽서 밖에는 없는,
갈망에 쌓이는 먼지는 슬픔 같은 옷이다
비 오고 장마 드는 계절의 이곳과 그때 사이, 지금과 거기 사이,

- 최연수, 시 '캐리어'


소소한 물건을 캐리어로 날랐습니다.
마치 먼 여행이라도 가는 것 같은 기분으로, 덜덜거리는 길이 즐거웠습니다.
긴장과 설렘을 가득 접어 넣었던 캐리어,
그곳에 담긴 추억이며 낭만 같은 것들은 꺼내보면 별 것 없어도 큽니다.
살면서 잠깐잠깐 느끼는 것들이 모여 일상이 되고 전부가 되는 것 같습니다.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7 내맘대로 김세명 2018.09.24 5
196 낙수정 사랑 김창영 2018.09.23 5
195 가을맞이 준비 끝 이진숙 2018.09.23 4
194 하숙생 한성덕 2018.09.22 4
193 한가위 달 우전 임원식 2018.09.21 4
192 이파리내시경 최연수 2018.09.20 4
191 思 友 김현준 2018.09.19 2
190 문명이기의 반란 김길남 2018.09.19 1
189 꽃범의 꼬리 최연수 2018.09.18 2
188 추석, 그 풍요로운 명절 김학 2018.09.15 3
187 내가 본 축구선수, 손홍민 한성덕 2018.09.15 2
186 굴러오는 탁구공 황춘택 2018.09.14 1
185 귀뚜라미 단상 임두환 2018.09.13 3
» 캐리어 최연수 2018.09.13 1
183 우리 아빠 이야기 김성은 2018.09.13 3
182 반딧불이축제 그리고 개똥벌레의 추억 한성덕 2018.09.12 1
181 [김학 행복통장(68)] 김학 2018.09.12 0
180 꽃무릇 백승훈 2018.09.11 4
179 제14회 원종린 수필문학상 시상식 권예지 2018.09.11 5
178 제14회 원종린수필문학상 시상식에 다녀와서 [1] 전용창 2018.09.09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