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진 미스 아메리카 심사기준


   미스 아메리카는 더 이상 미인 선발대회가 아니라고 한다. 옛날에 생각하던 그런 미인대회가 아니란 것이다. 여자들은 더 이상 하이힐을 신고 수영복을 입고 무대를 걷지 않을 것이고 외모 보다는 인생의 목적과 인격의 아름다움을 가지고 심사를 받을 것이라고 한다. 성적 추행과 성폭행을 대항해서 벌어진 ‘MeToo’ 운동 시대에 사는 여자들에게 미스 아메리카는 생각해 볼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미스 아메리카 미인 선발대회가 시작했을 때의 그 당시 시대는 오늘날과 매우 달랐다. 그 시작은 1921년이었다. 뉴저지에 있는 애트란틱 도시는 노동절 연휴 뒤에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한 수단으로 미인선발대회를 시작했다. 이 시에서는 시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여자들이 수영복을 입고 주위를 걷게하는 일이었다. 미인선발대회는 시대가 흐름에 따라 변하게 되었다. 처음에 외모만 보다가 차차 재능 경연대회와 인터뷰 부분이 첨가되었다. 

   수년 동안, 여성운동가와 다른 무리들은 말하기를 수영복 심사는 시대에 뒤 떨어지고 남녀차별 주의적이라고 했다. 지난 달에 그레챈 칼슨(Gretchen Carlson)은 성명을 통해 수영복 심사는 이제 끝이라고 했다. 칼슨은 미스아메리카에 당선 된 바 있는데, 지금은 미스아메리카 심사위원의 한 사람이다. 미스 아메리카에 당선될 사람들은 미모로 당선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그녀는 말하면서 인터뷰 할 때 무엇을 말하는지에 심사위원들은 관심을 가질 것이라고 했다. 

   칼슨은 전에 폭스 뉴스의 앵커(a former Fox News anchor)였다. 그녀는 폭스 뉴스 회장인 로저 에일즈(Roger Ailes)를 성 추행범으로 고소를 했다. 2018년은 권력있고 남녀차벌하는 남자들을 대상으로 성추행 고소가 난무하는 해 였다. 칼슨은 또한 말하기를 미스 아메리카 선발대회 경쟁자들은 심사위원에 말하기를 더 이상 하이힐 신고 수영복 입고 그곳에 서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대신, 각 경경자들은 심사위원에게 인생의 목표와 당선된 후 미스 아메리카의 역활을 어떻게 감당할 것인가에 대해 말 할 것이라고 했다.

   의상은 까운 보다는 다른 옷으로 입는 것이 허용된다고 한다. 재능 쇼는 그대로 유지한다고 했다. 모든 변화는 이달 9월9일에 있을 미스 아메리카 선발대회에서 일어 날 것이라고 했다. 칼슨은 말하기를 사람들이 선발대회를 보지않는다고 생각지 않지만 더 많은 사람들은 수영복 심사 보다는 재능 경연대회에 더 관심을 갖고 시청할 것이라고 했다. 1954년에는 이천칠백만명이 선발대회를 시청했지만 작년에는 고작 육백만명 정도가 시청했다고 한다. 

   우리나라 미스 코리아 심사 기준도 달라져야 하지 않을까. 여자들이 너무 미모에만 치중하다보면 부작용이 일어나는 것이다. 성형수술이 성행하고 어떤 때는 부작용으로 목숨을 잃는 일이 비일비재 한 것이다. 내적인 아름다움을 가꾸는데 여자들은 더욱 힘써야 할 것이다. 외모는 나이가 들 수록 시들어지고 볼품 없어지지만 내적 아름다움은 나이가 들 수록 더욱 성숙해 지고 무르익어 가는 것이다. 

   성경 잠언서 31장에 보면 현숙한 여인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현숙한 여인에 대해 계속 언급하다가 마지막 끝절에 가면 ‘고운 것도 거짓되고 아름다운 것도 헛되나 오직 여호와를 경외한 여자는 칭찬을 받을 것이라. 그 손의 열매가 그에게로 돌아갈 것이요 그 행한 일로 말미암아 성문에서 칭찬을 받으리라.’ 

   우리나라에서 제일 먼저 미스 코리아 선발대회 수영복 차림의 심사를 반대했던 분이 바로 우리나라 독립유공자 34인에 속하는 Dr. Frank W. Schofield 캐나다 선교사였다. 1963년 Herald Tribune 신문사에 기고한 영문 기고문이 신문에 보도되자 스크랩햐서서 갖고 오셔서 보여 주셨다. 이승만 대통령 정부의 부정부패를 힐난하게 비평하면서 그 일례로 미스 코리아 선발대회를 없애라고 권유를 하셨다. 특히 미스 코리아 수영복 심사는 동물 쇼(특히 개 쇼)를 보는 것 같아 참 마음이 불편하다고 하셨다. 여자들의 미의 기준이 차차 변해가고 있다는 것을 피부로 느낄 때가 왔다고 생각한다./중앙일보 오피니언-2018년 9월 8일 I want to

댓글 0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달라진 미스 아메리카 심사기준 김수영 2018.10.05 3
291 자랑스러운 '학술원 회장' 오빠 김수영 2018.08.01 7
290 젓가락 김수영 2018.07.24 7
289 아름다운 식당 '요산재' 김수영 2018.07.24 4
288 머리카락 선물 김수영 2018.07.24 3
287 갑자기 경찰이 따라왔다 김수영 2018.05.02 8
286 이갑수 시인의 '신은 망했다' [1] 김수영 2018.03.22 17
285 북한의 특사, 김여정의 눈물 [2] 김수영 2018.03.19 25
284 백악관의 매그놀리아 트리 김수영 2018.02.17 10
283 잊을 수 없는 누명/중앙일보 '이 아침에' 김수영 2018.02.04 8
282 감동적인 홈스테이 경험/중앙일보 '이 아침에' 김수영 2017.12.26 6
281 성탄의 기쁨 김수영 2017.12.26 5
280 어디나 계시는 하나님/중앙일보 이 아침애 김수영 2017.12.13 18
279 감사하세/추수감사절에 김수영 2017.11.24 17
278 보우강에 흐르는 마릴린 먼로 김수영 2017.11.24 41
277 단풍에 어리는 얼굴 김수영 2017.11.15 17
276 애너하임 힐 산불을 보면서 김수영 2017.11.15 9
275 몸살을 앓고 있는 지구 김수영 2017.10.03 17
274 한밤중의 소동 김수영 2017.09.10 13
273 잘못과 흉보기 김수영 2017.09.10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