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초

2018.10.09 13:47

백승훈 조회 수:13

설악초

8ddcb046134220e1b8c9450af02b6d4f_2018101
 
설악초 : 대극과에 속하는 미국 원산의 원예식물로 뜰에 심거나 꽃꽂이용으로 들여왔다.
잎의 가장자리가 분을 바른 듯 하얘서 꽃처럼 보인다.키는 60cm 정도로 크고 7~8월에
흰색꽃이 핀다. 그 모습이 눈이 내린 듯하여 설악초라 불린다.


설악초

함께
길을 가던 아이가
내게 꽃 이름을 물었다

아이가 가리킨 곳엔
마치 눈 내린 듯
화단을 가득 채운 흰빛
그것은 얼핏 보면 꽃 같지만
꽃을 닮은 설악초가 피어 있었다

이 세상엔
딱히 꽃이 아니어도
무성한 이파리만으로도
충분히 아름다운 설악초 같은
사람들이 많다고 말하고 싶었지만
겨우 꽃 이름만 일러주고 말았다


글. 사진 - 백승훈 시인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7 돈까스 남편과 곰탕 아내 김성은 2018.10.17 11
236 발칸반도 여행기 고안상 2018.10.17 3
235 여성은 파업 중 정근식 2018.10.16 14
234 100세 무병장수하는 13가지 식사법 오경옥 2018.10.16 7
233 코스모스 백승훈 2018.10.16 5
232 비빔밥과 비빔밥 정신 박제철 2018.10.14 10
231 나는 누구일까 홍성조 2018.10.14 11
230 지티나는 사람들 [1] 최기춘 2018.10.12 9
229 바다 위를 가르는 해상 케이블카 임두환 2018.10.12 4
228 빛 바랜 편지 김삼남 2018.10.11 5
227 기고문 김세명 2018.10.11 8
» 설악초 백승훈 2018.10.09 13
225 안아당과 산정원의 전원교향곡 이해숙 2018.10.08 6
224 피아노소리 정근식 2018.10.08 11
223 적금 타던 날 최정순 2018.10.07 7
222 풍차의 나라, 네덜란드 신효선 2018.10.07 10
221 술 이야기 백남인 2018.10.06 7
220 고춧대 지팡이 전용창 2018.10.06 12
219 서정환의 잡지 인생 김세명 2018.10.06 8
218 비를 맞고 있는 여인들 이진숙 2018.10.06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