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온다

2019.03.11 13:13

오현정 조회 수:7

봄 온 다


6589a3052674fc470f94878485432226_2019031


민낯에
애말무지
앙살부린다,
내 살갗의 보늬.

벗는다,
애면글면
나날살이로
동동 촉촉 가던.

메아리
몰고 온다,
갈매빛 멧새
싱그럽다, 올찬.


- 오현정, 시 '봄 온 다'


산수유 노란 소식이 피더니, 남녘 매화 향이 도착합니다.
온 천지가 봄으로 가득할 날 멀지 않았습니다.
약간의 꽃샘도 이겨낼 볕이 보드랍습니다.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27 배고픔을 느끼고 싶은데 new 김창임 2019.03.20 3
526 피는 못 속인다더니 구연식 2019.03.20 2
525 이제야 나도 철이 드는 것일까 이진숙 2019.03.19 4
524 팬지꽃 백승훈 2019.03.19 1
523 100세 시대의 축복과 재앙 사이 두루미 2019.03.18 6
522 무술년 우리 집 10대 뉴스 김삼남 2019.03.17 2
521 걸으면 뇌가 젊어진다 두루미 2019.03.17 3
520 봄바람 최상섭 2019.03.16 0
519 3.1운동 100주년과 나의 하루 정석곤 2019.03.15 0
518 우수 김재교 2019.03.14 3
517 달갑잖은 불청객, 먼지 양희선 2019.03.14 1
516 엄마의 거짓말 장지나 2019.03.13 4
515 고향 전용창 2019.03.12 9
514 3.1운동과 기독교 한성덕 기독교/\ 2019.03.12 5
513 인천차이나타운 정남숙 2019.03.12 5
512 행복을 주는 아이들 변명옥 2019.03.12 6
511 3.1운동 100주년 전주 재현행사를 보고 김길남 2019.03.12 4
510 태국여행기(1) 김학 2019.03.12 5
509 평화로 가는 길 멈출 수 없다 김태희 2019.03.11 11
» 봄 온다 오현정 2019.03.11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