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수

2019.03.14 13:03

김재교 조회 수:3

우수(雨水)

                                                             신아문예대학 금요수필반 석청 김재교

 

 

 

 

 봄은 절름절름 어정쩡 찾아온다. 요즈음 낯과 밤의 기온 차이가 너무 심한 탓이겠지만 어제 아침은 잠일대 호수안개로 피어 올랐다. 잔디마당과 울타리 위 장미 나뭇가지에 흰 꽃이 피었다. 저녁이면 봄이 작년에 떨어진 낙엽 밑에 숨었다가 다음날 햇살이 치면 고개를 들기를 반복한다. 봄은, 가을처럼 한 번에 오지 않는다. 겨울 여신이 변덕스러우니까, 밀려갔다가 당기면 따라 온다. 이제 우수다. 울타리 자목련이 보라색 꽃봉을 열고 잠일대 호숫가에 홍매화와 청매화도 꽃 문을 하나둘씩 궁둥이를 들먹거리며 열고 있다. 잠일대 호수와 만경강은 연일 희뿌옇다. 토방 수선화도 흙덩이를 이고 지고 솟아올라 온다.

 

 작년에는 이때쯤 남원 욕모정으로 산수화를 촬영하러 갔었다. 시설바람이 무척이나 불었다. 다음날 새벽 4시쯤, 현관문을 열고 보니 눈이 내렸다. 큰일이다. 자목련과 홍매, 청매화도 만발한데 눈은 계속 내린다. 아침에 보니. 온 천지가 하얀 세상으로 변했다. 자목련에도 홍매와 청매도 흰 꽃처럼 하나 더 피었다. 만경강 갈대도 흰 모자를 쓰고 강가 살구나무와 버드나무에도 눈꽃이 피었다. 나는 소리쳤다. 이런 모습은 평생 불 수 없는 순간이다. 카메라에 모두 담았다. 햇살이 치니, 눈은 순간에 녹아 영롱한 수정이 꽃송이마다달린다. 이 광경을 어떻게 수필로 표현할까?

 

 조금 있으니, 시우동 컴우님의 문자가 왔다. 눈이 많이 왔는데 복수초가 눈 속에 피어 있단다. 나는 열시쯤 시우동 설경의 궁전으로 들어갔다. 눈 속의 노랑 복수꽃과 온 산의 설경은 자연 그대로였다. 카메라 셔터가 불이 났다.

 이렇게 봄이 오는 길목은 변덕스럽다. 옛글에 천유불측풍우(天有不測風雨)하고 인유조석화복(人有朝夕禍福)이란 성인의 말씀이 있다. 하늘에는 예측하기 어려운 비바람이 있고 사람에게는 조석으로 화와 복이 있으니 항시 조심하라는 말씀이다. 봄은 살을 자르는 겨울추위와 비바람을 다 다듬고 다지며 온다. 울안 자목련과 같이 성질이 급하면 실수가 많다.

 

 나는 가슴 조인다. 새벽마다. 날씨를 살핀다. 올해는 늦추위가 없길 바란 뿐이다. 감자도 작년보다 추위 때문에 10여일이나 늦게 심었다.

                                                 (2019. 3. 우수절기)


999D07445C8AA60B08239A


99928E445C8AA60C0914A4


999D0B445C8AA60E083A19


999D2F445C8AA60F0822B0


999D63445C8AA610084963


99929B445C8AA612098B52


999BE0445C8AA613080442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27 배고픔을 느끼고 싶은데 new 김창임 2019.03.20 3
526 피는 못 속인다더니 구연식 2019.03.20 2
525 이제야 나도 철이 드는 것일까 이진숙 2019.03.19 4
524 팬지꽃 백승훈 2019.03.19 1
523 100세 시대의 축복과 재앙 사이 두루미 2019.03.18 6
522 무술년 우리 집 10대 뉴스 김삼남 2019.03.17 2
521 걸으면 뇌가 젊어진다 두루미 2019.03.17 3
520 봄바람 최상섭 2019.03.16 0
519 3.1운동 100주년과 나의 하루 정석곤 2019.03.15 0
» 우수 김재교 2019.03.14 3
517 달갑잖은 불청객, 먼지 양희선 2019.03.14 1
516 엄마의 거짓말 장지나 2019.03.13 4
515 고향 전용창 2019.03.12 9
514 3.1운동과 기독교 한성덕 기독교/\ 2019.03.12 5
513 인천차이나타운 정남숙 2019.03.12 5
512 행복을 주는 아이들 변명옥 2019.03.12 6
511 3.1운동 100주년 전주 재현행사를 보고 김길남 2019.03.12 4
510 태국여행기(1) 김학 2019.03.12 5
509 평화로 가는 길 멈출 수 없다 김태희 2019.03.11 11
508 봄 온다 오현정 2019.03.11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