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나무 숲

2019.03.27 18:51

김수영 조회 수:13

대나무 숲 2.jpg


대나무

                                       김수영

                                               

삐뚤뻬똘 없이 뻗어 오른 모습

아픔이 가시로 박혀

마디로 흔적을 남기고

연결고리로 이어져 더 단단하게

여느 나무와 다른 나무

 

빼곡히 숲을 만든

산책로를 걷다 보면

굽은 것이 모두 펴지는 나를 본다

 

키도

마음도

젊음도

 

비우고 또 비운

텅 빈 대나무 속을 본다

 

바람이 일렁일 때마다

해탈의 기쁨을

가야금 산조로 뽑아낸다

 

때론 퉁소의 저음이 은은히 퍼지고

메아리 되어 이어지는 바람의 빛깔

그 빛깔 속에 무늬져 오는 사랑의 속삭임

고요 속에 술렁이는 울림이 있다

 

나는 아직도 늙은 아이다.

 















댓글 0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7 며느리와 교외 나들이 file 김수영 2019.06.26 6
306 믿음의 친구 선배 목사님 김수영 2019.06.21 4
305 타는 노을 file 김수영 2019.06.07 7
304 100 세 건강 '뉴스타트' file 김수영 2019.05.27 6
303 강원도 산불을 보면서 김수영 2019.04.26 10
302 전기가 없는 세상에 살아보니 김수영 2019.04.26 8
» 대나무 숲 file 김수영 2019.03.27 13
300 내가 만난 '애국자' 스코필드 박사 file 김수영 2019.03.27 5
299 부자와 가난한 자 김수영 2019.02.03 8
298 북가주에서 생각한 포카혼타스 김수영 2019.02.03 3
297 '팔순 시집' 출판기념회를 마치고 [1] file 김수영 2018.12.14 30
296 첫눈이 내리는데 김수영 2018.12.14 18
295 그냥 그대로가 좋소 김수영 2018.12.14 11
294 북가주에서 생각한 포카혼타스 김수영 2018.12.14 10
293 링컨 박물관이 처한 어려움 김수영 2018.12.14 7
292 달라진 미스 아메리카 심사기준 김수영 2018.10.05 13
291 자랑스러운 '학술원 회장' 오빠 김수영 2018.08.01 10
290 젓가락 김수영 2018.07.24 12
289 아름다운 식당 '요산재' 김수영 2018.07.24 6
288 머리카락 선물 김수영 2018.07.24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