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나무 숲

2019.03.27 18:51

김수영 조회 수:8

대나무 숲 2.jpg


대나무

                                       김수영

                                               

삐뚤뻬똘 없이 뻗어 오른 모습

아픔이 가시로 박혀

마디로 흔적을 남기고

연결고리로 이어져 더 단단하게

여느 나무와 다른 나무

 

빼곡히 숲을 만든

산책로를 걷다 보면

굽은 것이 모두 펴지는 나를 본다

 

키도

마음도

젊음도

 

비우고 또 비운

텅 빈 대나무 속을 본다

 

바람이 일렁일 때마다

해탈의 기쁨을

가야금 산조로 뽑아낸다

 

때론 퉁소의 저음이 은은히 퍼지고

메아리 되어 이어지는 바람의 빛깔

그 빛깔 속에 무늬져 오는 사랑의 속삭임

고요 속에 술렁이는 울림이 있다

 

나는 아직도 늙은 아이다.

 















댓글 0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대나무 숲 file 김수영 2019.03.27 8
300 내가 만난 '애국자' 스코필드 박사 file 김수영 2019.03.27 2
299 부자와 가난한 자 김수영 2019.02.03 5
298 북가주에서 생각한 포카혼타스 김수영 2019.02.03 1
297 '팔순 시집' 출판기념회를 마치고 [1] file 김수영 2018.12.14 26
296 첫눈이 내리는데 김수영 2018.12.14 16
295 그냥 그대로가 좋소 김수영 2018.12.14 9
294 북가주에서 생각한 포카혼타스 김수영 2018.12.14 8
293 링컨 박물관이 처한 어려움 김수영 2018.12.14 5
292 달라진 미스 아메리카 심사기준 김수영 2018.10.05 11
291 자랑스러운 '학술원 회장' 오빠 김수영 2018.08.01 8
290 젓가락 김수영 2018.07.24 9
289 아름다운 식당 '요산재' 김수영 2018.07.24 4
288 머리카락 선물 김수영 2018.07.24 4
287 갑자기 경찰이 따라왔다 김수영 2018.05.02 8
286 이갑수 시인의 '신은 망했다' [1] 김수영 2018.03.22 18
285 북한의 특사, 김여정의 눈물 [2] 김수영 2018.03.19 27
284 백악관의 매그놀리아 트리 김수영 2018.02.17 11
283 잊을 수 없는 누명/중앙일보 '이 아침에' 김수영 2018.02.04 10
282 감동적인 홈스테이 경험/중앙일보 '이 아침에' 김수영 2017.12.26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