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음표와 느낌표

2019.05.13 13:14

조선의 조회 수:1

물음표와 느낌표


6589a3052674fc470f94878485432226_2019051


가끔은 물음표가 아니라 느낌표로 살고 싶다
끝이 날카롭게 휘어진 낚싯바늘 보다, 거침없이 쏘아 올려진 로켓처럼
후련했으면 좋겠다

넘어진 방향을 놓친 마음으로
사라진 주변 시야를 따라 총총 걸어가는 사람들
답이 없는 질문들과 유기된 시간을 지우려 할 때
돌아보면 낯선 얼굴뿐
기록할 수 없는 것들을 무어라 불러야 하는지

허름한 변방에 등 기대던 꿈은
마지막 새가 긋고 지나간 흔적 같은 것
오래 망설이다 다시 밤으로 돌아가는 어제의 서류뭉치 같은 것
욕망은 일종의 그런 것

혼자 남겨진 고립 속에 풀린 태엽을 되감으며
나보다 먼저 타인이 된 내가
물음표 속을 지루하게 걷고 있다

하모니카 케이스처럼 딱딱한 표정, 내일은
느낌표(!!!) 같은 비가 올까

- 조선의, 시 '물음표와 느낌표'


수없이 질문만 던져놓고 정작 내가 필요한 답만 듣는 표정들.
모두 남에게 돌려놓는 푸념들.
시원하고 통쾌한 감동과 감탄이 그립습니다.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56 지심도를 찾아 백남인 2019.05.14 1
655 하느님의 CCTV 김창임 2019.05.14 3
654 정치와 코미디 김현준 2019.05.14 1
653 황금 거북 김길남 2019.05.14 1
» 물음표와 느낌표 조선의 2019.05.13 1
651 골드 카네이션 정남숙 2019.05.12 1
650 나의 애송시 '동방의 등물' 곽창선 2019.05.10 1
649 무창포 가는 길 오창록 2019.05.10 1
648 제주에서 한 달 살아보기(4) 최은우 2019.05.10 1
647 누나 김창임 2019.05.09 3
646 천운 지운 인운 두루미 2019.05.08 3
645 우리 만남은 송병운 2019.05.08 2
644 어머니의 손 한성덕 2019.05.08 1
643 어버이날과 효사상 고재흠 2019.05.07 1
642 아름다운 인연 최인혜 2019.05.06 3
641 이것 진짜입니까 홍성조 2019.05.06 2
640 아직도 아픔의 역사가 끝나지 않은 보스니아 이종희 2019.05.06 1
639 어머니의 유언 한석철 2019.05.05 2
638 유튜브 레볼루션과 수필의 적극적이고 다양한 독자 수용방법 최시선 2019.05.05 5
637 달챙이 숟가락 김학철 2019.05.03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