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네가 나의 스승이네

2019.06.08 00:58

두루미 조회 수:2

자네가 나의 스승이네
0608_1.jpg


옛날 어느 마을 서당에 글공부를 시작하기에는
조금 늦은 청년이 공부하기를 청하며 찾아왔습니다.
서당의 훈장은 다른 학동들의 공부를
방해하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청년을
받아 주었습니다.

그런데 청년은 배움의 속도가 너무 느렸고
심지어 집안일과 농사일 때문인지
서당을 자주 빠지고 안 나오는 일도
매우 잦았기에 보다 못한 훈장이
청년에게 말했습니다.

"내 자네에게 글을 가르치고 사서삼경과 논어,
맹자를 가르쳐 군자의 의를 알게 하려고 했는데,
아무래도 자네가 그 뜻을 다 알기에는
너무 부족한 듯하니 이제 서당을
그만 나와 주기를 바라네."

그렇게 청년을 쫓아낸 훈장은
그래도 자신의 제자였던 이의 행적이 궁금하여
청년이 사는 마을로 찾아가 보았습니다.

그런데 마을에서 물지게를 지고
노인들이 사는 집마다 물을 퍼 날라주는
제자였던 청년을 보았습니다.

청년은 자기일 뿐만 아니라
다른 이들의 일들도 도와주고 있었기 때문에
서당에 자주 나오지 못하고 배움 또한
늦었던 것이었습니다.

훈장은 청년의 손을 붙잡고 말했습니다.

"나는 자네에게 군자의 뜻을 가르치려고 했지만
자네는 벌써 군자의 도리를 실천하고 있었네.
차라리 자네가 나의 스승일세."


0608_3.jpg


'구슬이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배'
아무리 훌륭하고 좋은 것이라도 잘 활용하지
않으면 쓸모없다는 뜻입니다.

학교에서, 가정에서, 세상의 배움을 통해서
무엇이 좋은 행동이고 나쁜 행동인지,
그리고 어떤 일은 해야 하고,
어떤 일은 하면 안 되는지
잘 알 것입니다.

하지만 아는 것으로 끝나기 때문에,
이 세상에 부조리한 일들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무엇이 옳고 바른 행동인지 알고 있다면
생각에서만 끝나는 것이 아니라
실천하는 마음이 필요합니다.


# 오늘의 명언
실천은 생각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라
책임질 준비를 하는 데서 나온다.
– 디트리히 본회퍼 –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20 사이시옷(ㅅ) 정근식 2019.06.11 1
719 딸내미 시중들기 이진숙 2019.06.10 2
718 박경리문학공원을 다녀와서 신효선 2019.06.10 2
717 정조대왕과 장승배기 김삼남 2019.06.09 7
716 다작? 되작! 김영 2019.06.09 2
715 마이산 돌탑의 행복 홍성조 2019.06.08 1
714 중국 여행기(2) 최동민 2019.06.08 1
713 백수도 바쁘다 백남인 2019.06.08 5
712 부부 곽창선 2019.06.08 1
» 자네가 나의 스승이네 두루미 2019.06.08 2
710 다뉴브강의 추억 한성덕 2019.06.08 4
709 동유럽 7개국 여행기(7) 이종희 2019.06.06 4
708 금요수필 임두환 2019.06.06 5
707 박경리문학공원을 찾아서 윤석순 2019.06.06 5
706 청와대 방문기 한일신 2019.06.05 2
705 쥐똥나무 꽃 백승훈 2019.06.04 4
704 나비 송병호 2019.06.03 5
703 우리 집 3대가 신흥고등학교 동문 정석곤 2019.06.03 4
702 새로운 시대 한성덕 2019.06.02 3
701 동유럽 7개국 여행기(6) 이종희 2019.06.0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