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래꽃

2019.06.11 12:53

백승훈 조회 수:9

달래꽃

6589a3052674fc470f94878485432226_2019061
  ​
달래 : 백합과에 속하는 여러해사살이풀로 산이나 들에서 자란다. 5~6월에 꽃대끝에 연보라색
작은 꽃들이 공 모양을 이루며 핀다. 이른 봄 알뿌리와 어린 잎은 식용 및 약용으로 쓰인다.


달래꽃

고향집 뒤란에
달래꽃이 피었다

어머니 떠나신 뒤
성글어진 고향 발걸음

때로는
게으름이 꽃을 피운다

​이른 봄날 입맛 돋우던
달래 양념장 달래 된장찌개

마냥 그리운 엄마 손맛
어여쁜 꽃으로 피었다


글.사진 - 백승훈 시인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40 내가 맞는 현충일 김길남 2019.06.19 1
739 백만불짜리 주스 김창임 2019.06.19 1
738 '는들바위'의 전설 신효선 2019.06.19 1
737 송도 황진이와 부안 매창 이종희 2019.06.18 3
736 눈개승마 백승훈 2019.06.18 3
735 인연 정근식 2019.06.17 4
734 암행어사의 유척 정근식 2019.06.17 2
733 수필가의 자긍심 한성덕 2019.06.17 3
732 완두콩 이야기 이진숙 2019.06.17 1
731 김동식의 '댓글부대' 구성은 2019.06.16 3
730 모자랄 때 눈을 뜬다 한일신 2019.06.15 2
729 목불인견 김백옥 2019.06.14 3
728 아내가 쓰러자던 날 김백옥 2019.06.14 4
727 전북일보 금요수필 고안상 2019.06.13 6
726 두견새 최상섭 2019.06.13 3
725 두 마리 토끼를 잡은 제1회 전북수필가대회 김창임 2019.06.13 3
724 꿈속에서 만난 세종대왕 김학 2019.06.12 2
723 행복 전도사 김학 2019.06.12 5
» 달래꽃 백승훈 2019.06.11 9
721 아파트주민 화합잔치 김창임 2019.06.1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