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살아보니까

2019.07.05 02:45

장영희 조회 수:2

275B0E335882A1C415859F

ㄴㅐㄱㅏ 살아보니까~ 아래의 詩는 고 장영희 서강대 영문학과교수(1952~2009)가 생후 1년 만에 1급 소아마비로 살아오면서 평생 세번의 암과 투쟁하면서도 사람들에게 희망을 전달하던 컬럼니스트 장영희님의 글입니다. 264B3B335882A1C51BD9F4 ㄴㅐㄱㅏ 살아보니까~ 사람들은 남의 삶에 그다지 관심이 많지 않다. 그래서 남을 쳐다볼 때는 부러워서든, 불쌍 해서든 그저 호기심이나 구경 차원을 넘지 않는다. 2566C8495882A5EF06F230 ㄴㅐㄱㅏ 살아보니까~ 정말이지 명품 핸드백을 들고 다니든, 비닐봉지를 들고 다니든 중요한 것은 그 내용물이란 것이다. 224B6E4F5882A5F5301436 ㄴㅐㄱㅏ 살아보니까~ 남들의 가치 기준에 따라 내 목표를 세우는 것이 얼마나 어리석고, 나를 남과 비교하는 것이얼마나 시간낭비고, 그렇게 함으로써 내 가치를 깎아내리는 바보 같은 짓인 줄 알겠다는 것이다. 2104CD4D5882A5F9336320 ㄴㅐㄱㅏ 살아보니까~ 결국 중요한 것은 껍데기가 아니고 알맹이다. 겉모습이 아니라 마음이다. 예쁘고 잘 생긴 사람은 TV에서 보거나 거리에서 구경하면 되고, 내 실속 차리는 것이 더 중요하다. 재미있게 공부해서 실력 쌓고, 진지하게 놀아서 경험 쌓고, 진정으로 남을 대해 덕을 쌓는 것이 결국 내 실속이다. 2353B54B5882A5F604BDE5 ㄴㅐㄱㅏ 살아보니까~ 내가 주는 친절과 사랑은 밑지는 적이 없다. 소중한 사람을 만나는 것은 한 시간이 걸리고, 그를 사랑하게 되는 것은 하루가 걸리지만 그를 잊어버리는 것은 일생이 걸린다는 말이 있다. 21655F495882A5F80963FF ㄴㅐㄱㅏ 살아 보니까~ 남의 마음 속에 좋은 추억으로 남는 것만큼 보장된 투자는 없다 우리 나이면 왠만큼은 살아본거지? 이제 우리 나이면 무엇이 소중하고 무엇이 허망함인지 구분할 줄 아는 나이.. 21541A4C5882A5F2273DFC 진실로 소중한게 무엇인지 마음깊이 깨달아 지는 나이.. 남은 시간동안 서로서로 안아주고 마음깊이 위로하며 공감하고 더불어 같이 지낼 수 있는 친구의 소중함을 깨우처 알아지는 나이~. 992362475C7FC3CD2203FE 출처:故 장영희 서강대 영문학과교수 (1952~2009) ?fname=http%3A%2F%2Fi40.tinypic.com%2F25 우리벗님들~! 건강조심하시고 친구들 만나 차 한잔 (소주한잔)나누시는 여유롭고 행복한 나날되세요~^ 8toz78VYwn0?fname=http%3A%2F%2Fwww.cyworld.com%2Fim - 德園 -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84 우산의 시간 최연수 2019.07.11 1
783 행복 전도사 김학 2019.07.10 2
782 껍질째 먹으면 좋은 과일, 채소 두루미 2019.07.10 2
781 상처 없는 독수리 두루마 2019.07.10 1
780 해수화 [1] 백승훈 2019.07.09 13
779 수목원 가는 길 이진숙 2019.07.08 2
778 해바라기 사랑 장석대 2019.07.08 2
777 죽음, 그 너머에 한성덕 2019.07.07 3
776 매듭 김창임 2019.07.05 2
775 블레드 여행 고안상 2019.07.05 1
774 쓰러진 사과나무 이진숙 2019.07.05 0
» 내가 살아보니까 장영희 2019.07.05 2
772 어시스트 최정순 2019.07.03 1
771 능소화 연가 류인순 2019.07.03 1
770 삶의 무게가 짓눌러도 변명옥 2019.07.03 2
769 노각나무 꽃 백승훈 2019.07.02 3
768 투철한 직업의식 김성은 2019.07.02 0
767 내 이름은 김영숙 김영숙 2019.07.01 4
766 진시황과 한 무제의 꿈 송재소 2019.07.01 3
765 저쪽 나석중 2019.07.0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