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화

2019.07.09 12:36

백승훈 조회 수:14

해수화

6589a3052674fc470f94878485432226_2019071
  ​
해수화 : 물옥잠과에 속하는 북아메리커 원산의 여러해살이풀로 연못이나 호수등 습지에 사는
수생식물이다. 꽃은 늦은 봄부터 여름에 걸쳐 피는데 색은 푸른빛이 도는 자주색 꽃이 피는데
꽃대 끝에 곤봉 모양으로 모여 핀다.


해수화

창포원에서 처음 본
청보라색 꽃 한 송이
모야모에 이름을 물어보고서야
북아메리카에서 온 해수화란 걸 알았다

저녁 뉴스에서
먼 나라에서 시집 와 우리말이 서툴다고
남편에게 맞아 시퍼렇게 멍이 든
베트남 여인을 본다

고향이 멀어도 꽃은 곱게 피고
이름을 몰라도 꽃향기 짙은 해수화처럼
가만히 두어도
제 설움에 겨워 피고지는 게 꽃인 것을

정녕 모르는가
꽃에게 주먹다짐 하는 못난 사람아


글.사진 - 백승훈 시인

댓글 1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90 안마봉사활동을 다녀와서 김성은 2019.07.14 3
789 가슴이 뛰는 한 나이는 없다 두루미 2019.07.14 3
788 친구 두루미 2019.07.14 2
787 정정애 여사의 산수 축하잔치 김학 2019.07.13 3
786 내 나이 일흔 이우철 2019.07.12 3
785 웨이터의 법칙 두루미 2019.07.12 2
784 우산의 시간 최연수 2019.07.11 1
783 행복 전도사 김학 2019.07.10 2
782 껍질째 먹으면 좋은 과일, 채소 두루미 2019.07.10 5
781 상처 없는 독수리 두루마 2019.07.10 1
» 해수화 [1] 백승훈 2019.07.09 14
779 수목원 가는 길 이진숙 2019.07.08 2
778 해바라기 사랑 장석대 2019.07.08 2
777 죽음, 그 너머에 한성덕 2019.07.07 3
776 매듭 김창임 2019.07.05 8
775 블레드 여행 고안상 2019.07.05 1
774 쓰러진 사과나무 이진숙 2019.07.05 0
773 내가 살아보니까 장영희 2019.07.05 2
772 어시스트 최정순 2019.07.03 1
771 능소화 연가 류인순 2019.07.03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