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처 없는 독수리

2019.07.10 13:46

두루마 조회 수:1

상처 없는 독수리
0711_1.jpg


날개를 심하게 다친 독수리 한 마리가
벼랑 위에서 깊은 생각에 잠겼습니다.
그는 몇 번이나 하늘 높이 날아오르려고 했으나
다친 날개로는 도저히 하늘 높이
날 수가 없었습니다.

"독수리가 하늘 높이 날 수 없다는 것은
이제는 살아갈 가치가 없다는 거야."

그는 벼랑 아래로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몸을 잔뜩 웅크렸습니다.
순간, 그 모습을 본 대장 독수리가
재빠르게 날아와 물었습니다.

"형제여, 왜 어리석은 일을 하려고 하느냐?"

그는 힘없이 대답했습니다.

"우리는 평범한 새가 아닙니다.
가장 하늘 높이 나는 새들의 왕입니다.
그런데 이제 가장 낮게 나는 새가 되어버렸습니다.
이렇게 사느니 차라리 죽는 게 낫습니다."

대장 독수리는 그를 향해 날개를 활짝 폈습니다.
몸에는 여기저기 상처 자국이 있었습니다.
솔가지에 찢긴 자국, 다른 독수리에게 할퀸 자국 등
수많은 상흔으로 얼룩져 있었습니다.

"나를 봐라. 내 온몸도 이렇게 상처투성이다.
상처 없는 독수리가 어디 있겠니."

자살하려고 했던 독수리는 대장 독수리의
말에 고개를 푹 숙였습니다.
그러자 대장 독수리가 조용히 말을
이어나갔습니다.

"이것은 나의 몸에 새겨진 상처일 뿐이지만
나의 마음엔 더 수많은 상처 자국이 새겨져 있다.
그 상처 자국에도 불구하고 다시 일어났다.
상처 없는 독수리는 이 세상에 태어나자마자
죽어버린 독수리뿐이다."


0711_3.jpg


오늘 따뜻한 하루 편지는 정호승 시인의 산문집
'내 인생에 힘이 되어준 한마디'에 나오는
글을 인용한 내용입니다.

자신의 인생을 돌아볼 수 있는 나이가 되면,
누구라도 여러 가지 이유로 만들어진
갖가지 형태의 상처가 남아있기 마련입니다.
때로는 너무 큰 상처에 좌절할 수도
있지만 이겨낼 수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당신의 상처를 지혜로 바꾸어라.
– 오프라 윈프리 –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90 안마봉사활동을 다녀와서 김성은 2019.07.14 3
789 가슴이 뛰는 한 나이는 없다 두루미 2019.07.14 3
788 친구 두루미 2019.07.14 2
787 정정애 여사의 산수 축하잔치 김학 2019.07.13 3
786 내 나이 일흔 이우철 2019.07.12 3
785 웨이터의 법칙 두루미 2019.07.12 2
784 우산의 시간 최연수 2019.07.11 1
783 행복 전도사 김학 2019.07.10 2
782 껍질째 먹으면 좋은 과일, 채소 두루미 2019.07.10 5
» 상처 없는 독수리 두루마 2019.07.10 1
780 해수화 [1] 백승훈 2019.07.09 14
779 수목원 가는 길 이진숙 2019.07.08 2
778 해바라기 사랑 장석대 2019.07.08 2
777 죽음, 그 너머에 한성덕 2019.07.07 3
776 매듭 김창임 2019.07.05 8
775 블레드 여행 고안상 2019.07.05 1
774 쓰러진 사과나무 이진숙 2019.07.05 0
773 내가 살아보니까 장영희 2019.07.05 2
772 어시스트 최정순 2019.07.03 1
771 능소화 연가 류인순 2019.07.03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