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산의 시간

2019.07.11 13:08

최연수 조회 수:1

우산의 시간

6589a3052674fc470f94878485432226_2019071


엄마를 따라간 그날, 공장에는 두 개의 문이 있었다

왼쪽을 열면 정오의 해가,
오른쪽을 열면 구름이 내걸리고

심장 쪽을 믿는 엄마가 왼쪽 문을 열자
구름을 숨긴 포자들이 날아들었다
섶다리 밀려온 수상한 기미가 함께 떠다녔다

검은 하늘은 자주 무너졌다
손잡이 망가진 아버지는 사진 속에서만 웃었다

꽃무늬 양산을 내던지고
우산공장으로 출근한 엄마
챙 좁은 우산 같은 월급 속으로 뛰어든 우리는
젖은 서로의 어깨를 쓸어주었다

지붕에 대못이 박히는 시간
살이 부러진 여름은 길에 나뒹굴고
구멍 난 하늘이 방 안 양동이 속으로 뛰어내렸다
구름 사촌이었던 우리는 퐁, 퐁, 리듬에 맞춰 잠이 들었다

정오의 해를 찾아 나선 부도난 양산의 계절
먹구름 몰래 펼쳐 든 웃음에서
녹슨 쇳소리가 났다


- 최연수, 시 '우산의 시간'


우산과 양산. 각기 기능은 달라도 외부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다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비를 비하든, 햇빛을 피하든
서로의 우산이나 양산이 되어주는 날이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90 안마봉사활동을 다녀와서 김성은 2019.07.14 3
789 가슴이 뛰는 한 나이는 없다 두루미 2019.07.14 3
788 친구 두루미 2019.07.14 2
787 정정애 여사의 산수 축하잔치 김학 2019.07.13 3
786 내 나이 일흔 이우철 2019.07.12 3
785 웨이터의 법칙 두루미 2019.07.12 2
» 우산의 시간 최연수 2019.07.11 1
783 행복 전도사 김학 2019.07.10 2
782 껍질째 먹으면 좋은 과일, 채소 두루미 2019.07.10 5
781 상처 없는 독수리 두루마 2019.07.10 1
780 해수화 [1] 백승훈 2019.07.09 14
779 수목원 가는 길 이진숙 2019.07.08 2
778 해바라기 사랑 장석대 2019.07.08 2
777 죽음, 그 너머에 한성덕 2019.07.07 3
776 매듭 김창임 2019.07.05 8
775 블레드 여행 고안상 2019.07.05 1
774 쓰러진 사과나무 이진숙 2019.07.05 0
773 내가 살아보니까 장영희 2019.07.05 2
772 어시스트 최정순 2019.07.03 1
771 능소화 연가 류인순 2019.07.03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