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가피꽃

2019.11.26 16:58

백승훈 조회 수:8

오가피꽃

hmail191127.jpg
  ​
오가피나무꽃 : 인삼과 같은 두릅나무과에 속하는 낙엽활엽관목으로 오갈피라고도 한다.
키는 2~3m 정도로 크고, 뿌리 근처에서 많이 갈라지며 꽃은 8~9월 경에 피고 열매는 핵과로
10월 경에 검게 익는다. 예로부터 약성이 뛰어나 '제2의 인삼'으로 불리며 뿌리를 비롯하여
잎이나 줄기,열매까지 약용으로 쓰인다.


오가피 꽃

지난 여름
어머니 없는 고향 집에 가서
마당가에 홀로 선 오가피나무 꽃을 보았네

봄이면 새순 뜯어 나물 무치고
가을이면 열매 따서 술을 담그고
줄기는 잘라 말려 차를 끓여 주시던
어머니가 생전에 아끼시던 오가피나무

오가피나무처럼
자식에게 모든 것 다 내어주고
어머니 먼길 떠나시도록
어찌하여 한 번도 눈에 띄지 않았던 꽃

떠난 뒤에야 그리운
어머니 미소
가시 많은 가지 끝에
자잘한 꽃송이로 피어나고 있었네


글.사진 - 백승훈 시인
 

댓글 0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64 여보, 미안하고 고맙소 백남인 2019.12.05 8
1063 아내의 발을 만지며 박영배 2019.12.04 75
1062 내 나이를 생각하면 김학 2019.12.04 13
1061 자전거여행 전용창 2019.12.03 10
1060 동백꽃 백승훈 2019.12.03 414
1059 서예전을 하면서도 생전의 아내는 오라고 하지 않았다 김형석 2019.12.03 8
1058 백제문화의 숨결 하광호 2019.12.02 10
1057 사랑은 희생이다 두루미 2019.12.02 12
1056 탐욕 김세명 2019.12.01 14
1055 한 장 남은 달력 최상섭 2019.12.01 11
1054 작은 도시국가, 싱가폴 이우철 2019.12.01 13
1053 임실김치축제 박제철 2019.11.30 8
1052 겨울밤의 우화(9) 윤근택 2019.11.30 5
1051 연말의 단상 곽창선 2019.11.29 7
1050 난 괜찮게 살고 있어 백남인 2019.11.28 5
1049 사모보다 당신 한성덕 2019.11.27 4
1048 장롱속의 삼베 하광호 2019.11.26 5
» 오가피꽃 백승훈 2019.11.26 8
1046 자랑스런 내 고향, 장성 김창임 2019.11.26 6
1045 맨발의 정신 두루미 2019.11.25 8